바둑뉴스

보도자료

끝까지 간다! 신진서, 중국 1위 구쯔하오와 최종국 결정

등록일
2024-02-22
조회수
1,663
▲농심신라면배 신화를 써가고 있는 신진서 9단
한국의 마지막 희망, 신진서 9단이 농심신라면배에서 계속해서 새로운 기록을 써 내려가고 있다.

22일 중국 상하이(上海)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제25회 농심신라면배 세계최강전 본선 13국에서 신진서 9단이 중국 딩하오(丁浩) 9단에게 189수 만에 흑 불계승했다.

13국은 LG배, 응씨배 우승컵을 보유 중인 신진서 9단과 삼성화재배 우승자 딩하오 9단의 대결로 눈길을 끌었다. 이번 대국은 세계대회 타이틀 보유자들의 대결답지 않게 초반부터 신진서 9단이 크게 앞섰고, 단 한 번도 기회도 기회를 얻지 못한 딩하오 9단이 돌을 거뒀다. 신진서 9단은 지난 19일부터 4일 연속 출전하면서도 최상의 컨디션으로 매 대국 완승에 가까운 모습을 보이며 응원하는 팬들을 기쁘게 했다.

신진서 9단은 이번 대회에서 마지막 주자로 출전해 1승도 거두지 못하고 탈락위기에 놓인 한국을 구해내며 일본과 중국 선수를 상대로 5연승해 승부를 마지막까지 끌고 왔다. 특히 22회부터 이어 온 연승기록을 ‘15’로 만들면서 이창호 9단의 14연승을 넘어서는 대기록을 작성했다.

이제 신진서 9단이 상대할 선수는 중국 랭킹 1위 구쯔하오 9단 뿐이다. 23일 우승컵을 놓고 마주 앉는 두 사람의 상대전적은 9승 6패로 신진서 9단의 우세.

신진서 9단이 구쯔하오 9단 마저 꺾고 한국에 우승컵을 안기면서 새로운 상하이대첩으로 농심신라면배의 전설이 될지 주목된다.

신진서 9단은 “제일 열심히 준비한 포석이 나와 기분 좋게 출발했다. 전투가 어려웠고 끝까지 방심할 수 없는 형세였지만 그래도 좋다고 판단했다”면서 대국을 돌아봤다. 이어 “중국이라 컨디션 관리가 어려울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상하이가 좋은 도시라서 전혀 문제가 없었고, 내일도 좋은 컨디션을 유지 할 수 있을 것 같다. 구쯔하오 9단은 실력 외에도 인품도 훌륭한 선수다. 멋진 승부를 펼쳐보고 싶다”고 전했다.

▲'바둑황제' 조훈현 9단이 중국 마샤오춘 9단을 제압하며 한국은 선두에 올라섰다.


한편 오전 11시 같은 장소에서 열린 제1회 농심백산수배 세계바둑시니어최강전 본선 8국에서는 조훈현 9단이 중국의 마샤오춘 9단에게 260수 만에 백 불계승해 한국 우승에 청신호를 밝혔다. 한국은 조훈현 9단과 유창혁 9단이 남아있고, 중국은 녜웨이핑 9단, 일본은 요다 노리모토 9단이 홀로 대회를 책임지게 됐다.

조훈현 9단은 23일 오전 11시 열리는 본선 9국에서 일본 요다 노리모토 9단을 상대로 연승에 도전한다. 상대전적은 6승 5패로 조훈현 9단이 한발 앞선다.

(주)농심이 후원하고 한국기원이 주최ㆍ주관하는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의 우승상금은 5억 원이며, 본선 3연승 시 1000만 원의 연승상금(3연승 후 1승 추가 때마다 1000만 원 추가 지급)이 지급된다. 제한시간은 각자 1시간에 초읽기 1분 1회가 주어진다.

‘농심백산수배 세계바둑시니어최강전’의 우승상금은 1억 8000만 원이다. 본선 3연승 시 500만 원의 연승상금이 지급되며, 이후 1승 추가 때마다 500만 원이 추가된다. 제한시간은 각자 40분에 초읽기 1분 1회씩이다.

◇ 제25회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 각국 출전선수(푸른색은 탈락자)
· 한국 : 신진서(5승)ㆍ박정환(1패)ㆍ변상일(1패)ㆍ원성진 9단(1패), 설현준 8단(1패)
· 중국 : 구쯔하오ㆍ딩하오(1패)ㆍ커제(1패)ㆍ자오천위(1패)ㆍ셰얼하오 9단(7승 1패)
· 일본 : 이야마 유타(1패)ㆍ시바노 도라마루(1패)ㆍ이치리키 료(1패)ㆍ쉬자위안 9단(1승 1패), 위정치 8단(1패)

◇ 제1회 농심백산수배 세계바둑시니어최강전 각국 출전선수(푸른색은 탈락자)
· 한국 : 유창혁ㆍ조훈현(1승)ㆍ최규병(2승 1패)ㆍ서봉수 9단(1패)
· 중국 : 녜웨이핑ㆍ마샤오춘(1승 1패)ㆍ차오다위안(1패)ㆍ류샤오광 9단(2승 1패)
· 일본 : 요다 노리모토ㆍ다케미야 마사키(1승 1패)ㆍ야마시로 히로시(1패)ㆍ히코사카 나오토 9단(1승 1패)​

▲현장을 팬들에게 사인 중인 조훈현 9단

▲팬들에게 둘러쌓인 신진서 9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