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Home > 바둑소식 > 보도자료
'바둑계 10만 양병', <2017 한국기원 바둑보급사업> 일제 시작
  • 조회수 : 1498 등록일 : 2017.07.07

[2017 바둑보급사업]

'바둑계 10만 양병', <2017 한국기원 바둑보급사업> 일제 시작
7월부터 전국 154개 무료 바둑교실 지원


▲지난해 큰 인기를 얻은 유치부 바둑교실 수업장면<자료 사진>
인공지능의 습격을 이겨낼 인간 바둑인을 양성한다. '바둑계 10만 양병'을 위해 한국기원이 팔을 걷어붙였다.

(재)한국기원이 2017년도 바둑 보급사업을 7월부터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에서 일제히 시행한다.

다양한 계층과 폭넓은 지역에 바둑의 우수성을 알리고, 바둑을 통한 소통과 교류를 목적으로 펼치는 <2017 한국기원 바둑보급사업>은 크게 6개 계층으로 나누어 진행한다.

유치부, 여성, 다문화, 장애인, 노인, 학생을 대상으로 한 바둑교실을 개설하고 수준에 맞는 강사와 교재, 바둑교구를 지원하는 것이 사업의 핵심내용이다.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에서 총 154곳을 선정하는 이번 사업을 위해 한국기원은 6월 15일부터 26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희망교실을 공개모집했고 전국에서 278개 기관이 신청해 평균 1.8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지역안배, 선정회수, 신청사연 등을 헤아려 학계,․언론계, 바둑계 전문인사로 구성된 선정위원단의 심사를 거쳐 최종 유치부 40곳, 여성 10곳, 다문화 27곳, 장애인 27곳, 노인 27곳, 학생 13곳을 포함해 총 154곳을 선정 발표했다.

특히 올해는 바둑의 균형적 발전을 위해 문화적 혜택이 부족한 지역을 중심으로 지원 대상을 선정하였으며 각 시도바둑협회와 함께 강사와 교실을 선정하는 등, 지역 바둑인들과의 협력관계도 넓혀가고 있다. 선정된 바둑교실에는 7월부터 12월까지 6개월 간 바둑교육에 적합한 강사 파견과 교구, 교재 등을 지원한다.

2011년도부터 시행한 교실형 보급사업은 2016년까지 총 995개 교실에서 3만3,650명에게 교육했고 올해 처음으로 1천개 교실을 돌파했다. 한국기원은 1천개의 교실에서 배출하는 4만여 명의 수강생들이 인공지능시대에도 바둑의 가치를 지켜낼 ‘현대판 10만 양병’의 전초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기원은 교실형 보급사업 이외에도 바둑교육, 대회, 영재육성, 해외유망주초청 및 프로기사 파견 등의 바둑국제교류와 같은 다양한 분야의 보급사업을 펼친다.

한국기원이 진행하는 보급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재정후원한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