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토크

전세계 여자 프로기사들은 전부다 절대로 노출하는 옷을 입고 다니면 안 됩니다.

글쓴이
이상원
등록일
2021-10-29
조회수
605

 요새 뉴스보면 성범죄가 많이 뜹니다. 요새 사람들이 성범죄자들 인간 취급도 안 합니다. 솔직히 얘기하면 사람들이 성범죄에 너무 민감한 거 맞습니다. 제가 고등학교 때 국사 선생님께서 당나라하고 신라가 고구려 멸망시켰을 적에 당나라 군사들이 고구려 남자들 팬티만 빼고 다 벗기고 당나라로 끌고 갔다고 말씀하셨습니다. 허나 고구려 남자들 전부다 그런 성적 수치심을 이기고 고구려 부흥 운동 4년에 고구려 부흥 운동 끝난지 26년만에 잃어버렸던 고구려 땅을 되찾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쪽가지 영토를 넓혀서 영토를 고구려의 1.5배로 넓혔습니다. 게다가 발해는 당나라를 선제 공격했지만 그래도 곧바로 화해하고 멸망당할 때까지  당나라하고 무역하고 지냈습니다. 한국 사람들은 고구려 사람들의 이런 정신은 다 어디로 가고 성범죄자를 인간취급도 안 합니까? 그것만 봐도 사람들이 성범죄레 너무 민감한 거 맞습니다. 게다가 고등학교 때 국사 선생님께서 수업 시간 때 당나라가 신라와 손잡고 백제 멸망시켰을 적에 당나라 군사들이 백제 여자들을 강간했다고 하셨습니다. 그래도 백제 사람들 성적 수지침을 이기고 백제 부흥 운동 3년 벌였습니다. 한국 사람들 그런 백제 사람들의 정신은 다 어디로 가고 성범죄자들 인간취급도 안 합니까? 그것만 봐도 사람들이 성범죄에 너무 민감한 거 맞습니다. 게다가 미국 프로레슬링 선수 세스 롤린스를 세스 롤린스가 소속된 조직을 배신하게 만들어서 자기 조직으로 들어오게 만든 다음에 세스 롤린스를 이용할 대로 다 이용해쳐먹고 버린 미국 프로레슬링 선수 트리플 H가 사소한 잘못으로 징계 5년 동안 무섭게 먹을 때 다 참고 받고, 자기 조직을 배신한 미국 프로 레슬링 선수 세스 롤린스는 자기가 배신한 조직 임원한테 조직 배신한 거 미안하다고 하면서 분이 풀릴 때까지 강철의자로 때리라고 했습니다. 제가 전에 다 한 얘기입니다. 이렇게 단순한 것만 봐도 사람들이 성범죄에 너무 민감한 거 맞습니다. 일반 사람들이 군대 얘기하면 좋아하지는 않겠지만 그래도 사람들이 성범죄자들 워낙 인간 취급도 안 하니 군대 얘기를 해야겠습니다. 우즈베키스탄에서는 한국 돈으로 880만원 내면 군대에 한 달 복무고, 한국 돈으로 80만원도 못 내거나 안 내면 군대에 1년 복무해야 합니다. 한국 돈으로 80만원도 안 내거나 못 내서 군대에서 1년 복무해야 하는 사람들은 구타 및 가혹 행위로 죽는 사람들 많습니다. 130개 이상인 민족들이 다 가는 우즈베키스탄 군대에서 우즈베키스탄어 못 하면 구타 및 가혹 행위 대상자가 됩니다. 우즈베키스탄 사람들 인구의 80%가 러시아 사람들인데도 그 정도입니다. 성범죄자들 인간 취급도 안 하면 그렇게 쓰레기 같은 놈들보다 더 쓰레기같은 놈이 됩니다. 게다가 인성이 훌륭한 미국 프로 레슬링 선수들이 많은데 성범죄를 유도하는 노출하는 옷을 여자 프로기사들이 입고 다니면 절대로 안 됩니다.

 전세계 여자 프로기사들은 전부다 절대로 밸리댄스를 해서도 안 되고 밸리 댄스학원도 절대로 다녀서도안 됩니다. 잠시라도 노출하는 옷을 입고 춤추는 것도 성범죄를 조금이라도 유도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인권 침해, 다른 사람들의 일에 너무 간섭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할 수가 있지만 아까 전에도 얘기했듯이 인성이 훌륭한 미국 프로레슬링 선수들이 많은데, 여자 프로기사가 사람들이 인간취급도 안 하는 성범죄를 조금이라도 유도하는 것이 말이 됩니까?

 게다가 김성룡한테 성폭행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자 프로기사 디아니 사진 보니 디아나가 노출하는 옷을 입는 사진을 본 적이 있습니다. 요새 프로기사들이 김성룡 성폭행 사건 재수사하라고 얘기한 거 압니다. 김성룡이 진짜로 성폭행했는지 안 했는지 저도 확실히 모르지만 김성룡이 진짜로 성폭행했으면 김성룡이 당연히 문제 있지만 디아나도 문제있습니다.

댓글 (0)

    주소 : 서울시 성동구 마장로 210 전화 : 02-3407-3800 팩스 : 02-3407-3875 이메일 : webmaster@baduk.or.kr 사업자등록번호 : 206-82-03412 출판 : 1967년 7월 7일 등록(라-906호)
    (재)한국기원 대표자: 임채정
    ⓒ 2010 ~ 2019 KOREA BADUK ASSOCI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