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뉴스

미뤘던 6라운 3, 4경기 서울 사이버오로와 서귀포 칠십리가 거머쥐었다

등록일
2019-06-25
조회수
623
미루었던 6라운드 3, 4경기가 6월 25일 오후 2시 홍익동 본선대국에서 속개돼 승패를 결정했다. 6라운드 3경기 2주전 격돌로 관심을 모은 <서귀포 칠십리>의 조승아와 <부안 곰소소금> 허서현의 대국에선 조승아가 승리해 팀을 리그 2위까지 끌어올렸다.
미루었던 6라운드 3, 4경기가 6월 25일 오후 2시 홍익동 본선대국에서 속개돼 각각 팀의 승패를 결정했다.

6라운드 3경기 2주전 격돌로 관심을 모은 <서귀포 칠십리>의 조승아와 <부안 곰소소금> 허서현의 대국에선 조승아가 승리해 팀을 리그 2위까지 끌어올렸다.

6라운 4경기 <서울 EDGC>의 1주전 김혜민과 맞붙은 <서울 사이버오로>의 3주전 장혜령은 종반 좌상 쪽에서 중앙까지 흘러나온 흑 대마를 포획해 팀을 4위로 올려놓는 수훈을 세웠다.

▲ <서울 EDGC> 1주전 김혜민의 중국원정으로 미루었던 6라운 4경기 속기2국이 속개됐다. 승자는 예상을 뒤엎고 <서울 사이버오로> 3주전 장혜령.


▲ 동시에 진행된 6라운드 3경기 <서귀포 칠십리>의 조승아와 <부안 곰소소금> 허서현의 2주전 격돌.


▲ 격렬한 전투 없이 잔잔하게 흐른 바둑. 중앙, 상변 접전에서 우위를 점한 조승아가 차분하게 종반을 정리해 낙승했다.


주소 : 서울시 성동구 마장로 210 전화 : 02-3407-3800 팩스 : 02-3407-3875 이메일 : webmaster@baduk.or.kr 사업자등록번호 : 206-82-03412 출판 : 1967년 7월 7일 등록(라-906호)
(재)한국기원 대표자: 임채정
ⓒ 2010 ~ 2019 KOREA BADUK ASSOCI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