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뉴스

삼성화재배 예선도 변함없이 중국의 초강세

등록일
2019-07-08
6월 30일부터 7월 5일까지 한국기원에서 진행된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통합예선에서 한국은 5명의 본선 진출자를 배출하는 데 그쳤다.

6월 30일부터 7월 5일까지 한국기원에서 진행된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통합예선에서 한국은 5명의 본선 진출자를 배출하는 데 그쳤다반면 중국은 대거 12명이 본선 티켓을 거머쥐었고 일본과 중국이 각 1명씩 본선에 진출했다.

 

언제부터인가 통합예선이 벌어지면 소수 정예의 중국세에 밀린다는 보도가 나갔는데이번 참가인원을 보면 소수 정예라는 표현도 맞지 않다이번 대회 참가인원은 총 392명으로 역대 최다이다그 중 한국 선수가 217중국은 95일본은 41대만은 23월드조(,,,대만을 제외한 국가)에는 16명이 참가했다한국 선수보다는 적지만 95명은 결코 적지 않은 숫자더구나 그 95명은 중국바둑협회에서 어느 정도 검증을 받은 선수들이다원래 예선 참가는 자비 출전이 원칙이지만 중국바둑협회는 한국에서 진행하는 통합예선에 출전하는 자국의 선수들의 기본 비용을 보조해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여자조_및_시니어조_예선_전경.JPG▲ 삼성화재배 통합예선의 특징 중 하나는 일반조 외에 시니어조 2명, 여자조 2명, 월드조1명을 별도로 선발한다는 것이다. 이들 중에서 우승자가 나온 경우는 아직 없지만 바둑계의 균형 있는 발전을 위해 일리 있는 제도라는 평가가 있다.

 

이러한 이유도 있지만, 5:12라는 결과만을 놓고 봤을 때 바둑팬의 입장에서는 마음이 편치 않다더구나 14장의 티켓을 놓고 다툰 일반조에서 한국은 3명이 통과했는데 그 3명 모두 1980년대생의 30대이다반면 중국의 11명은 모두 1990년 이후 출생으로 흔히 말하는 ‘90이다즉 현재 한국 바둑계의 심각한 문제인 젊은 피의 부진이 심각성이 이번 대회를 통해 다시 한번 증명됐기 때문이다.

 

예선을 통과한 한국 선수는 일반조에서 허영호 9(33), 이영구 9(32), 강동윤 9(30)와 시니어조의 서봉수 9(66), 여자조의 최정 9(23등 5명이다허영호 9단은 일반조를 통과한 기사 중에서 가장 나이가 많고서봉수 9단은 본선 무대에 오를 32명 중에서 최고령이다.


허영호-승자(왼쪽)_vs_리쉬안하오.JPG

▲ 2010년 15회 때 준우승했던 허영호 9단(왼쪽)은 일반조 본선 진출자 가운데에서 가장 나이가 많다 (만 33세). 


이영구-승자(왼쪽)_vs_판윈뤄.JPG

▲ 이영구 9단(왼쪽)은 2011년 8강이 역대 최고 성적. 본선 진출도 8년만이다.


강동윤-승자(왼쪽)_vs_펑리야오.JPG

▲ 강동윤 9단(왼쪽)은 신아오배 준우승 경력의 펑리야오 6단을 상대로 완승을 거두고 본선에 진출했다.


서봉수-승자(왼쪽)_vs_유창혁.JPG

▲ 서봉수 9단(왼쪽)은 시니어조에서 유창혁 9단에게 이기고 본선에 합류.


최정-승자(오른쪽)_vs_조승아.JPG

▲ 최정 9단(오른쪽)은 조승아 2단에게 힘겨운 반집 역전승. 14연승이 끊긴 후 다시 6연승 중이다.

 

1980년대까지 세계 바둑의 메이저 무대였다고 볼 수 있는 일본에서는 그 당시의 주역이었던 60, 70대 기사들이 지금도 본선 무대에서 활약하고는 한다우리나라는 1990년에서 2000년대 중반까지 세계 바둑계를 장악했었는데 결국 지금도 그 당시 활동하던 기사들의 활약에 기대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물론 본선에서는 다르다지금 우리나라 바둑계를 이끌고 있는 10~20대의 최상위 랭커들은 이미 본선 시드를 받았기에 예선에는 출전하지 않았다그리고 본선에 직행한 한국의 상위 랭커들은 경쟁력이 있다즉 진정한 소수 정예는 우리나라의 최상위 기사들에게 표현하는 것이 더 적합하다.

 

월드조단체사진.jpg

▲ 삼성화재배는 월드조가 있어서 세계 각국의 선수들이 참가한다. 16명의 선수가 참가하는 이 조별 예선은 별도의 대회나 다름 없다.


월드조_시상식.jpg

▲ 월드조 우승을 차지한 프랑스의 탕귀 르카르베 초단. 지난 6월의 유럽 입단대를 통과한 유럽 일곱번재 프로이다. 월드조는 별도의 시상도 있다.

  

본선은 8월 30일부터 삼성화재 유성연수원에서 시작한다특히 올해는 그 동안의 대회 방식에 크게 변화를 줬다보통 몇 개월에 걸쳐서 진행했던 기존의 대회 방식과는 달리 32강 토너먼트로 결승전까지 논스톱으로 진행한다다른 스포츠의 전례를 보면이렇게 진행할 때 한번 기세가 붙은 다크호스 선수 한 명이 우승할 확률이 올라간다즉 기세가 붙은 선수에게 중간 휴식을 주면 더 성숙해지는 게 아니라오히려 기세가 꺾이는 데 휴식 기간 없이 계속해서 시합을 하면 본인의 실력 이상을 발휘하기도 한다는 것이다.

 

물론 올해도 우승 후보 1순위를 꼽으라고 한다면 한국의 박정환 9신진서 9단과 중국의 커제 9단 3명일 것이다최근 4년 연속 중국기사가 우승을 차지했고 그 중 커제 9단이 3번이나 우승을 차지했기 때문에누가 커제 9단을 막을 것인지도 관심거리이다.

 

지난 LG배 통합예선 때 한국은 3명만이 통과했지만본선 시드가 합류한 이후 8강까지의 결과 한국은 중국과 거의 대등한 3:5의 결과를 만들어냈다. 8월에 진행할 본선에서도 그 이상 좋은 결과를 기대해 본다.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는 삼성화재와 KBS가 공동후원하고 중앙일보가 주최하며총 상금 규모는 7억 8천만원우승상금은 3억원이다.

 

■ 본선 명단

한국 신진서박정환김지석신민준변상일 (이상 시드),허영호이영구강동윤서봉수최정 (이상 예선 통과)

중국 커제셰열하오탕웨이싱양딩신천야오예 (이상 시드), 구쯔하오당이페이랴오위안허리친청자오천위황원쑹타오신란한이저우장타오차오샤오양궈신이가오싱 (이상 예선 통과)

일본 이야먀 유타쉬자위안 (이상 시드), 조선진 (예선 통과)

프랑스 탕귀 (예선 통과)

미정 와일드카드 1

 

■ 본선 일정

8월 29일 개막식 및 대진표 추첨

8월 30일 본선 32강전

8월 31일 본선 16강전

9월 1일 본선 8강전

9월 2일 준결승전

9월 4,5,6일 결승 3번기

언론사뉴스

주소 : 서울시 성동구 마장로 210 전화 : 02-3407-3800 팩스 : 02-3407-3875 이메일 : webmaster@baduk.or.kr 사업자등록번호 : 206-82-03412 출판 : 1967년 7월 7일 등록(라-906호)
(재)한국기원 대표자: 임채정
ⓒ 2010 ~ 2019 KOREA BADUK ASSOCI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