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뉴스

서울 구전녹용 3연승 질주!

등록일
2021-09-09
조회수
168
▲ 개인 전적 4연승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끈 안관욱 선수.
▲서울 구전녹용과 통영 디피랑이 펼친 5라운드 4경기.


9일 오전 10시, 한국기원 지하1층 바둑TV 스튜디오에서 서울 구전녹용과 통영 디피랑의 5라운드 4경기가 펼쳐졌다. 양 팀 모두 2연패후 2연승을 기록하며 분위기를 타고있는 상황. 오늘 승리하면 2위까지 치고 올라갈 수 있는 양팀이기에 반드시 승리하여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고 싶을것이다.

두팀의 팀 컬러는 비슷하다. 유창혁과 서봉수같은 강력한 에이스는 없지만 2,3지명의 전력이 강하다고 평가받는 팀들이기에 1,2,3지명전 모두 만만치않은 접전이 될것으로 예상되었다.

▲차민수-조대현. 차민수 선수가 승리를 거두며 상대전적 2연패를 끊어냈다.


차민수 선수와 조대현 선수가 만난 3지명전에서는 차민수 선수가 승리를 거두며 서울 구전녹용이 선취점을 따냈다.
중반까지는 우변에 큰집을 지은 조대현 선수가 앞서나갔으나 시즌 초반 약점으로 지목 받았던 뒷심부족에 다시 한번 발목을 잡혔다. 형세를 낙관한 조대현 선수가 안전한 행마로 일관할 때 큰자리를 계속 차지하며 차이를 좁힌 차민수 선수는 좌변에서 묘수를 터뜨리며 승리를 확정지었다.
승리한 차민수 선수는 3연승을 달리며 4승1패로 개인 순위 공동 2위에 올랐다.

▲김일환-김기헌. 김기헌 선수의 강점이 잘 나타난 대국이었다.


김기헌 선수와 김일환 선수가 만난 주장전에서는 김기헌 선수가 승리를 거두며 1대1 동률을 만들었다.
김일환 선수에게 상대전적 5연승을 기록하며 강한 모습을 보여줬던 김기헌 선수는 이날 대국에서도 자신감이 넘쳐보였다. 좌하귀 패싸움에서 완벽한 판단을 보여주며 우위를 잡은 김기헌 선수는 상변 전투에서 크게 이득을 보며 차이를 벌렸다. 김일환 선수가 상변에 집을 지으며 추격에 나섰지만 우세를 확신한 김기헌 선수는 깔끔하게 국면을 정리하며 승리를 확정지었다.

▲안관욱-박승문. 안관욱 선수의 끈기가 팀의 승리로 이어졌다.


결국 승부판이 된 2지명전에서는 안관욱 선수가 박승문 선수에게 승리를 거두었다. 시종일관 우세하게 대국을 이끌었던 박승문 선수로써는 아쉬운 결과. 중반까지는 백을 쥔 박승문 선수가 우세한 형세였으나 중앙 공격 과정에서 느슨한 수가 나왔고 좌상귀를 파괴당하면서 만만치 않은 형세가 되었다. 초조해진 박승문 선수는 우상귀 전투를 시도했지만 이 전투에서도 크게 손해를 보며 형세가 기울었고 안관욱 선수가 완벽하게 마무리하며 서울 구전녹용의 2대1 승리가 결정되었다.

승리한 서울 구전녹용은 2패후 3연승을 거두며 단숨에 2위까지 치고올라갔다. 패한 통영 디피랑은 2승3패로 7위.

6라운드 경기는 오는 13일부터 시작된다. 첫 경기는 서울 데이터스트림즈와 의정부 희망도시의 대결.





서울 구전녹용의 차민수 선수.


▲통영 디피랑의 김기헌 선수.


▲승리를 눈앞에 둔 서울 구전녹용 팀의 검토실 모습.


▲통영 디피랑 팀의 검토실 모습.


2021 편강배 시니어바둑리그의 우승 상금은 3,500만원, 준우승 상금은 1,500만원, 3위 1,000만원, 4위 500만원이다. 또 포스트시즌 상금 이외에 매 대국마다 승자 70만원, 패자 40만원의 대국료가 지급되고, 출전하지 않는 대기 선수에게는 경기당 20만원의 미출전 수당이 지급된다.

편강한의원이 타이틀 스폰서를 맡고 한국기원이 주최·주관하는 시니어바둑리그의 모든 경기는 매주 월~목요일 오전 10시부터 바둑TV가 생방송으로 중계한다
주소 : 서울시 성동구 마장로 210 전화 : 02-3407-3800 팩스 : 02-3407-3875 이메일 : webmaster@baduk.or.kr 사업자등록번호 : 206-82-03412 출판 : 1967년 7월 7일 등록(라-906호)
(재)한국기원 대표자: 임채정
ⓒ 2010 ~ 2019 KOREA BADUK ASSOCI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