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뉴스

이동훈 발 풀리게 한 '원펀치'의 기습 한 방

등록일
2020-12-13
조회수
1478
▲ 황소 삼총사의 일원이며 '원펀치'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원성진 9단(왼쪽)이 랭킹 5위의 강자 이동훈 9단을 꺾고 팀 승리를 견인했다. 승률 3%를 뒤집은 대역전승이었다. "바둑 자체는 확실히 나빴던 것 같은데 이동훈 9단이 큰 착각을 하는 바람에 운이 좋았다"는 국후 감상.
2020-2021 KB국민은행 바둑리그 3라운드 3경기
셀트리온, 정관장천녹에 3-2 승


"참 신기하네요."

중계석의 유창혁 9단이 더는 할 말이 없다는 듯 이 한마디를 던지고는 입을 다물었다.

격전지에서의 함성과 주도권 싸움을 숫자로 증명해 보이기라도 하듯 3-2 스코어가 11경기째 그려졌다. 3-2 풀세트 접전은 시즌 중반엔 꽤 길게 이어지는 경우가 많았지만 개막전부터 11경기 연속은 이번이 처음이다. 8경기째부터 연일 신기록을 써가고 있다.

이번 시즌은 참가팀 수가 하나 준 데다 군복무를 마친 선수들이 대거 귀환하며 선수 자원이 풍성해졌다는 것. 여기에 해가 갈수록 감독들의 연륜과 경험이 쌓이며 지략싸움이 고도화된 점 등이 이 같은 전개를 낳은 원인이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 박빙의 3-2 승부에선 예상을 깬, 예상에 없던 한 판의 승리가 팀 승패를 좌지우지한다. 이날도 그랬다.


12일 저녁 열린 2020-2021 KB국민은행 바둑리그 3라운드 세 번째 경기에선 셀트리온이 정관장천녹을 3-2로 꺾었다. 랭킹 1위 신진서를 2년 연속 보유하며 우승 전선에 나선 셀트리온이고 지난해 꼴찌한 아픔을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절치부심, 새출발을 선언한 정관장천녹이다. 나란히 1승1패를 기록 중인 두 팀이 즁요한 2승째를 놓고 일진일퇴의 공방을 벌인 결과 또 한 번의 3-2 스코어가 만들어졌다.

선제점은 예상대로 신진서 9단의 손에서 나왔다. 속기 3국에 출전해 지난 시즌 신인왕 문유빈을 1시간 27분, 188수 만의 불계승으로 일축했다. 정관장천녹은 장고B에서 김명훈이 돌아온 이태현을 뉘며 반격. 바로 이 시점에서 정관장천녹의 주장 이동훈 9단을 상대로 가망 없는 승부를 이어가던 원성진 9단이 분연히 일어섰다.

▲ 이번 시즌 첫승에 목말라 있는 문유빈이지만 신진서라는 벽은 너무 높았다. 자유자재, 현란한 행마로 신진서 9단(왼쪽)이 판을 휘저을 때 마다 곳곳에서 "이건 말도 안 돼" "사람이 아니야"라는 비명이 터져나왔다.


권투에서 옆구리를 가격하는 듯한 강력한 역습 한 방. 이에 놀란 이동훈은 돌이킬 수 없는 착각마저 범했다. 냉정을 잃고 비틀거리며 자꾸자꾸 안 되는 길로만 갔다. 수상전을 시도하다 결국 대마가 잡혔다.

랭킹과 지명, 나이에서 모두 열세였던 원성진이 굳게 믿었던 것은 상대전적(5승2패). 이것이 말을 했고, 이 한 판의 역전승이 이날의 승패를 좌우했다. 셀트리온은 내친 김에 4지명 강승민 7단이 백홍석 9단을 상대로 시즌 첫승을 결승점으로 장식하며 이른 승리를 자축했다.

▲1997년 처음 조우한 뒤 이제는 최고령과 차고령리거가 되어 다시 마주한 두 기사. 무상한 세월 속에 랭킹과 지명에서 아래에 위치하게 된 이창호 9단(왼쪽. 45세)이 예전의 자존심을 곧추 세우기라도 하듯 시종 강수를 연발하며 조한승 9단(38)의 항복을 받아냈다.


한편 사전 오더에서부터 관심을 끌었던 이창호 9단과 조한승 9단의 41번째 대결에선 이창호 9단(45)이 조한승 9단(38)을 불계로 물리치고 지난해 바둑리그에서의 2패를 포함, 2017년 이후 당한 3연패를 설욕했다. 상대전적 이창호 기준으로 25승16패. 이날의 최종국이었고 밤 10시 26분에 승부가 끝났다.

"오늘은 흔들림이 전혀 없다" "확실히 예전과는 달라진 모습이다"라는 중계석의 찬사가 검토실을 울리는 가운데 스튜디오에선 둘만의 조용한 복기가 시작됐다. 운동장처럼 넓은 공간을 대낮처럼 비췄던 불이 저만치서부터 하나 둘 꺼져가고 있었다.

13일엔 나란히 2패를 기록 중인 포스코케미칼(이상훈 감독)과 킥스(김영환 감독)가 3라운드 마지막 경기를 벌인다. 대진은 박건호-박승화(0:1), 이창석-박영훈(1:2), 최철한-안성준(3:1:2), 최광호-김정현(0:0), 변상일-백현우(0:0, 괄호 안은 상대전적).

▲ 장고 A: 각 2시간, 장고B: 각 1시간, 속기: 10분, 40초 초읽기 5회




▲ 샅바싸움에 능한 동류항꼴 두 기사의 대결에서 김명훈 8단(왼쪽)이 돌아온 이태현 7단의 허리를 넘어뜨리며 상대전적 2승.


▲ 초반 2패로 신음하던 강승민 7단(왼쪽)이 모처럼 속기판으로 자리를 바꾼 백홍석 9단의 대마를 공략하며 첫승의 기쁨을 누렸다.


▲ '오픈된 오더'라는 주위의 시선을 의식한 듯 장고전문 백홍석 9단과 이창호 9단을 속기판으로 돌리는 일대 변화를 꾀했던 정관장천녹. 성공 일보 직전에 대역전패가 발목을 잡았다.


▲ 팀의 원투펀치 신진서.원성진 9단이 3연승으로 잘 해주고 있지만 5지명 이태현의 3연패가 마음에 걸리는 셀트리온.


▲ "(-3연승한 소감은)"첫 판에 박건호 선수에게 반집 역전승을 거두면서 마음이 편해지고 운도 따르는 것 같다." (원성진 9단. 오른쪽)

"(초반 2패로) 마음 고생을 하는 게 별로 득이 없을 것 같아서 잊으려 노력했다. 올해 목표는 9승(?), 8승 정도는 욕심을 내고 싶다." (강승민 7단. 왼쪽)


▲ 12월 12일 현재의 현재의 승률은 89.743%(70승8패). 올해를 90%대로 마치려면 10여판 정도 예상되는 남은 대국에서 전승해야 하는 부담이 남았다. 설령 안 이뤄진다 해도 질적으로는 이미 역대 최고.


▲ 두 판의 역전승과 함께 3연승을 달린 원성진 9단(35). 개인 최고성적은 2010년 기록한 11승5패.


▲ 올 시즌 2승1패로 출발이 좋은 이창호 9단. 다음 경기는 속기일까, 장고일까.






















주소 : 서울시 성동구 마장로 210 전화 : 02-3407-3800 팩스 : 02-3407-3875 이메일 : webmaster@baduk.or.kr 사업자등록번호 : 206-82-03412 출판 : 1967년 7월 7일 등록(라-906호)
(재)한국기원 대표자: 임채정
ⓒ 2010 ~ 2019 KOREA BADUK ASSOCI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