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뉴스

10경기 연속 3-2...이 와중에도 '물가'는 달렸다

등록일
2020-12-12
조회수
1822
▲ 한날 동시에 중국리그를 두고 저녁엔 바둑리그에서 마주앉은 두 기사. 코로나가 또 하나의 진기록을 남겼다. 낮에 패한 여파 때문일까. 강동윤(왼쪽)은 박정환을 맞아 본연의 끈덕짐을 발휘하지 못했다.
2020-2021 KB국민은행 바둑리그 3라운드 2경기
한국물가정보, 수려한합천에 3-2 승


낮에 중국리그를 두고 밤엔 바둑리그를 둔다. 이전엔 상상조차 할 수 없었던 '언택트 시대'가 불러온 풍경이다. 예전 같으면 한 쪽의 대국이 끝나면 허겁지겁 밤 비행기를 타고 반대편으로 이동했어야만 했다. 지금은 편하게 한국기원에 나와 온라인으로 대국한다. 올해 중국리그에서 우리 선수들의 성적이 전반적으로 좋은 데는 이런 환경적 변화가 영향을 미쳤을 것이란 생각이 든다. 코로나가 준 혜택(?)이라고나 할까.

11일 저녁 열린 2018 KB국민은행 바둑리그 3라운드 2경기에선 그렇듯 일상화된 방식으로 중국리그를 둔 두 기사가 밤에 바둑리그에서 조우하는 진기한 일이 벌어졌다. '양 리그 동시 더블 헤더'라는 이색 기록을 남긴 주인공은 박정환 9단과 강동윤 9단. 그렇잖아도 빅매치에 이런 배경까지 더해지면서 둘의 대국이 단연 관심판으로 떠올랐다.

▲ 전기 우승팀 한국물가정보와 랭킹 2위 박정환을 보유한 수려한합천. 초반 2승의 기세를 타고 있는 우승 후보 두 팀이 3라운드 2경기에서 격돌했다.


상대전적은 강동윤 기준으로 8승7패. 올해도 강동윤이 2승1패로 앞선 가운데 맞은 네 번째 대결이었다. 바둑동네에선 알아주는 절친이지만 바둑판 앞에만 앉으면 진땀이 흐르고 숨이 턱턱 막히는 승부를 펼쳐온 두 사람이었기에 이번에도 반집을 다투는 긴 승부가 예상됐다.

하지만 뜻밖이었다. 백을 들고 박정환의 까다로운 변화구를 잘 막아내던 강동윤이 AI 승률 90%인 상황에서 훌쩍 상대 진영에 뛰어드는 모험을 강행했다. 안 되는 수였다. 순식간에 큰 손해를 봤다. 찬물을 뒤짚어 쓴 듯 승부 의욕이 가실 수밖에 없었다. 오래가지 않았다. 박정환이 175수째를 놓은 시점에 힘없이 돌을 거뒀다. 밤 9시54분. 개전 1시간 24분 만에 나온 강동윤답지 않은 승부요, 항복선언이었다.

▲ 낮의 중국리그에서 중국의 강자 당이페이 9단을 만나 패한 강동윤 9단. 반면 박정환 9단은 이름도 낮선 장창 6단이라는 신예를 만나 쉬운 승리를 거뒀다. 이희성 해설자는 "다행히 시간은 길지 않았지만 강동윤 9단의 패한 내용이 좋지 않았다. 거기에 저녁의 상대는 박정환이었으니 아무리 강인한 강동윤이라 해도 거듭 전력투구를 하기가 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위기에서 빛난 안정기의 안정감

팀 승부에선 한국물가정보가 디펜딩 챔피언의 저력을 보였다. 최종국까지 가는 승부 끝에 강력한 경쟁자 수려한합천을 따돌렸다. 박하민이 장고A에서 박진솔을, 주장 신민준이 '끝장 승부의 달인' 윤준상을 잡으면서 선제 2승. 쉬운 승리가 보이는 듯했으나 이후 수려한합천의 강유택, 박정환에게 연달아 패점을 허용하면서 알 수 없는 상황이 됐다. 마지막 판마저 수려한합천이 가져간다면 전날에 이어 연속 '2패 후 3연승'이 벌어질 참이었다.

이 위기의 순간에 97년생 4지명 안정기 6단이 큰 일을 해냈다. 동지명 대결에서 자신보다 랭킹이 위인 송지훈 6단을 꺾고 팀 승리를 가져왔다. 승부는 일찌감치 안정기쪽으로 기울었지만 결과가 확정될 때까진 제법 시간이 걸렸다. 밤 11시를 약간 넘긴 시각, 더 이상 견디기 힘들어진 송지훈이 항복을 표하면서 승부 종료. 이번 시즌 두 번째 최장 기록이 씌여졌다.

▲ 특이한 이름 때문에 종종 "언제 안정기(安定期)가 올까" "이젠 안정기가 왔나"하는 식의 농담의 대상이 되곤 하는 안정기 6단(오른쪽)이 진짜 안정기가 온 듯한 내용을 펼쳐 보였다. 까다로운 중반의 고비에서 AI도 예상 못한 수로 완벽하게 승리를 결정 짓는 장면에선 팀에서도 방송에서도 "정말 잘 둔다"는 감탄이 터져나왔다.


스코어는 또 한번 3-2를 그렸다. 10경기 연속이다. 이런 피말리는 승부의 연속선상에서도 한국물가정보는 개막 3연승을 달리며 돋보이는 행보를 펼쳤다. 다른 7개 팀이 전부 한 두개씩 패점을 안은 상태이므로 남은 3라운드 경기와 관계없이 유일한 무패팀이자 단독 선두다. 수려한합천은 2승1패.

12일엔 셀트리온(백대현 감독)과 정관장천녹(최명훈 감독)가 3라운드 3경기를 벌인다. 대진은 원성진-이동훈(5:2), 이태현-김명훈(0:1), 신진서-문유빈(0:0), 조한승-이창호(14:26), 강승민-백홍석(1:3, 괄호 안은 상대전적).

▲ 장고 A: 각 2시간, 장고B: 각 1시간, 속기: 10분, 40초 초읽기 5회




▲ 상대전적 1승1패에서 만난 두 기사. 박하민 8단(왼쪽)이 난조 기미가 엿보이는 박진솔 9단의 대마를 잡고 이른 시기에 바둑을 끝냈다.


▲ 난전을 마다 않는 두 기사의 대결답게 전판이 고함과 흙먼지로 얼룩졌던 속기 3국. 승패의 저울추가 수시로 오락가락하는 상황에서 신민준(오른쪽)이 막판에 냉정했다.


▲ 상대전적 2승2패에서 무려 7년 만에 얼굴을 마주한 두 사람. 서로 소매 속의 비수를 감추듯 하며 4시간 43분을 싸운 결과는 일관되게 중앙 대마를 노렸던 강유택(왼쪽)의 불계승.


▲ 박정환이 3승으로 팀을 지켜주는 상황에서 송지훈의 3패가 마음에 걸리는 수려한합천.


▲ 주전 5명이 변신하듯 돌아가며 매 경기 3승을 합작해내고 있는 한국물가정보. 그만큼 강팀이란 증거다.


▲ 2020 중국 갑조리그에서 8연승과 함께 12승1패로 다승 1위를 달리고 있는 박정환 9단(1패는 커제에게 당한 것). '남해 슈퍼매치' 7연패를 당해 슬럼프에 빠질 우려도 있었지만 그 후 7연승 중이다.















주소 : 서울시 성동구 마장로 210 전화 : 02-3407-3800 팩스 : 02-3407-3875 이메일 : webmaster@baduk.or.kr 사업자등록번호 : 206-82-03412 출판 : 1967년 7월 7일 등록(라-906호)
(재)한국기원 대표자: 임채정
ⓒ 2010 ~ 2019 KOREA BADUK ASSOCI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