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뉴스

'쳤다 하면 홈런' 동갑내기 1지명 잡은 퓨처스

등록일
2019-12-29
조회수
1903
▲ 지난 5라운드에서 농심배대표 원성진 9단을 꺾고 팀 승리를 결정했던 이호승 4단(오른쪽)이 올 시즌 네 번째 등판에서 또 한번 '대타 홈런'을 쳤다. 모처럼 장고판에 외출한 홈앤쇼핑의 주장 이영구 9단에게 집념의 역전승을 거둔 것이 귀중한 팀 승리로 이어졌다. 이호승의 12월 랭킹은 71위, 이영구는 12위.
2019-2020 KB국민은행 바둑리그 13라운드 3경기
셀트리온 6승6패...5할 승률 복귀하며 5위
신진서 12전 전승, 최정은 6승5패로 2019년 마감


1위를 제외하곤 촘촘히 늘어선 순위표. 그 복판에 위치한 5승의 두 팀이 13라운드 3경기에서 마주쳤다. 5승5패의 5위 홈앤쇼핑과 5승6패의 6위 셀트리온. 올 시즌 신규입성한 공통점에 잘 나가다가 각기 4연패를 당하는 등 체감 온도면에서도 비슷한 두 팀의 대결이었다.

두 달 전의 전반기에서는 홈앤소핑의 3-2 승. 그러나 다시 만난 후반기에선 달랐다. 지난 경기에서 악몽 같은 4연패를 탈출한 셀트리온이 최근 두 경기에서 연속 4-1 대승을 거둔 홈앤쇼핑을 3-2로 꺾었다(27일 저녁 바둑TV 스튜디오)

▲ 이번 KB리그는 처음으로 해를 넘겨 진행된다. 올해의 마지막 라운드인 13라운드가 종착역을 향해 가는 시점에서 셀트리온이 홈앤쇼핑에 설욕하며 6승 대열에 올라섰다.


조한승 9단의 선취점으로 시작한 경기는 직후 한승주 6단의 반격이 이어지면서 1-1. 스코어는 팽팽했지만 기세상으론 홈앤쇼핑이 기선을 제압한 듯 보였다. 한승주 6단의 승리가 이날의 승부처인 3지명 맞대결을 제압한 것인 데다 내용적으로도 패배 직전 한상훈 8단에게 대역전승을 거둔 때문이었다.

전반부의 남은 한 판인 1시간 장고대국은 홈앤쇼핑 주장 이영구 9단과 셀트리온의 퓨처스 이호승 4단의 매치. 둘의 첫 대결이긴 했지만 객관적 전력면에서 이영구 9단이 크게 앞서 있어 그냥 쉬었다 가는 경기처럼 보였다. 바둑 내용도 중반까지는 이영구 9단이 실리에서 큰 우위를 점하면서 '역시나' 하는 말이 나왔던 상황. 한데 이 판이 뒤집힌다.

▲ 이번에야 말로 한상훈 8단(왼쪽)이 연패를 끊을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3국. 이겼다면 명국이 되었을지도 모를 바둑이 막판 한승주 6단의 역습 한방에 무너지며 또 한번 씻을 수 없는 한을 남겼다. 연패 숫자가 6으로 늘어난 한상훈과 4연패 후에 3연승을 달린 한승주.


이영구 9단의 빠른 스텝에 밀려 고전하던 이호승 4단이 우하귀에서 시빗거리를 찾았다. 악착같이 대마 사할이 걸린 패를 물고 늘어지며 차이를 좁혔다. 형세를 낙관한 듯한 이영구 9단의 자세도 역전의 빌미를 제공했다.

종국 직전 생각보다 큰 차이에 크게 실망한 이영구 9단이 돌을 거두면서 이호승 4단의 승리가 결정됐다(271수 흑 불계승). 후반 4국에 신진서 9단이 대기하고 있는 상태에서 셀트리온의 승리를 앞당기는 사실상의 결승점이나 다름없었다.

▲ 지난 경기에서 랭킹 3위 변상일 9단을 꺾는 등 괄목상대의 4연승을 거둔 심재익 3단이었지만 '저승사자'는 급이 달랐다. 중반의 광활함 앞에서 길을 잃으며 169수 만에 불계패. 신진서 9단의 초읽기가 3개가 남은 것이 내용을 대변해준다.


후반 4국과 5국에선 동시에 전반기의 리턴매치가 펼쳐졌다. 먼저 4국에서 신진서 9단이 심재익 3단을 다시 제압하며 팀 승리를 결정했다. 올 시즌 12전 전승. 불계 승부는 43판 연속으로 늘어났다.

올 시즌 최고의 한해를 보낸 최정 9단(17위)은 자신보다 한 살 아래인 김명훈 7단(20위)을 상대로 전반기의 설욕전에 나섰으나 뜻을 이루지 못했다.

늘 그래왔듯 초반 포석의 열세를 중반 들어 따라잡으며 비등한 형세를 만들었으나 최후의 승부처에서 실족했다. 이후 김명훈의 마무리가 완벽하기도 했다(227수 김명훈 흑 불계승). 6라운드에서 강동윤 9단을 꺾고 4연승을 달리기도 했던 최정 9단은 6승5패로 2019년의 경기를 마감했다.

▲ 승부가 끝나자 마자 두 사람의 시선이 동시에 좌변의 승부처로 향했다. 상대전적에서 김명훈의 3전 3승. 최정은 극복해야 할 남자기사가 하나 더 늘었다.


4연패 후에 2연승을 달린 셀트리온은 6승 대열에 올라서며 홈앤쇼핑과 순위를 맞바꿨다. 2지명 조한승 9단의 빠른 회복이 반가운 가운데 3지명 한상훈 8단의 깊은 부진이 마지막 해결과제로 남았다.

신진서 9단은 21연승(2018 시즌 9연승 포함)으로 자신이 세운 최다연승 기록을 다시 갱신했다. 아울러 개막 12연승은 2016년과 2017년 자신이 한 차례씩 올린 단일 시즌 최다연승(12연승)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한 기록. '리그의 제왕'이 따로 없다.

9개팀이 더블리그를 벌여 포스트시즌에 진출할 다섯 팀을 가리는 정규시즌은 29일 나란히 4승7패를 기록 중인 포스코케미칼과 정관장 황진단이 13라운드 4경기를 벌인다. 바둑리그의 2019년 일정을 마감하는 경기이다.
개별 대진은 박건호-이동훈, 김세동-이창호, 최철한-진시영, 변상일-박진솔, 이창석-윤찬희. 전반기엔 포스코케미칼이 3-2로 승리한 바 있으며, 이례적으로 박건호(승)-이동훈, 최철한(승)-진시영, 변상일(승)-박진솔 등 세 판에서 리턴매치가 이뤄졌다.

▲ 장고 A: 2시간, 장고 B: 1시간, 속기 10분.




▲ 오랜만에 완벽하게 적중할 것 같았던 예상이 2국 한 판으로 크게 틀어졌다.


▲ 올 시즌 양 팀의 장고판 주자로 자리매김한 두 기사의 대결에서 조한승 9단이 완승의 내용으로 한태희 6단을 제압한 것이 상대전적 3승으로 이어졌다.


▲ 4연패 후 2연승으로 한숨을 돌린 셀트리온. 다음 14라운드의 상대는 박정환 9단이 버티고 있는 화성시코리요다.


▲ 2연속 4-1 대승의 기세가 멈춰 선 홈앤쇼핑. 다음 14라운드는 정관장 황진단과 대결한다.


▲ "(-요즘 조앤탑 유튜브에 많이 등장하는 걸로 아는데) 일단 시작은 했는데 생각보다 많이 시간을 투자하지 못하고 있다. 내년에는 보다 좋아하실 만한 컨텐츠로 찾아 뵙겠다." (조한승 9단. 왼쪽)

"(-이영구 9단이 상대 주장이긴 하지만 동갑인데) 초등학교 때부터 생각해 보면 영구가 좀 앞서 나간 것 같고, 지금도 쫓아가는 입장인데 잘 쫓아가서 좋은 승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이호승 4단. 오른쪽)


▲ 26세 입단. 서른 둘의 나이. 그러나...식지 않는 정열.










주소 : 서울시 성동구 마장로 210 전화 : 02-3407-3800 팩스 : 02-3407-3875 이메일 : webmaster@baduk.or.kr 사업자등록번호 : 206-82-03412 출판 : 1967년 7월 7일 등록(라-906호)
(재)한국기원 대표자: 임채정
ⓒ 2010 ~ 2019 KOREA BADUK ASSOCI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