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Home > 바둑소식 > 보도자료
한ㆍ중ㆍ일 의원 친선 바둑교류전, 국회 사랑재에서 개막
  • 조회수 : 533 등록일 : 2018.08.08

[제1회 한ㆍ중ㆍ일 의원 친선 바둑교류]

한ㆍ중ㆍ일 의원 친선 바둑교류전, 국회 사랑재에서 개막


‘제1회 한ㆍ중ㆍ일 의원 친선 바둑교류’가 열린 사랑재에서 기념사진 촬영을 가졌다

‘제1회 한ㆍ중ㆍ일 의원 친선 바둑교류’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내 국회 사랑재에서 개막식을 갖고 사흘간의 열전에 돌입했다.

개막식에는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해 원유철 국회기우회장, 중국 주샤오단 단장, 일본 야나기모토 다쿠지 단장, 이창호 9단, 창하오 9단, 조치훈 9단, 기자단 등 100여 명이 참가했다.

국회기우회장을 맡고 있는 원유철 의원은 “1회 한ㆍ중ㆍ일 의원친선바둑교류가 대한민국 국회 사랑재에서 열리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하며 중국과 일본 귀빈 여러분의 방문을 환영한다”면서 “세 나라 대표단이 반상위의 수담을 통해 한ㆍ중ㆍ일 발전방향의 묘수를 함께 찾는다면 오늘 이 자리는 새로운 역사적인 시작이 될 것”이라는 환영사를 전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한ㆍ중ㆍ일을 오가며 몇 천 년을 이어 발전해온 바둑의 역사를 보면 세 나라가 참으로 밀접한 관계임을 느낀다”면서 “바둑교류를 통해 친선을 도모하는 이번 행사가 세 나라의 우호증진에 기여하고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을 앞당기는데 보탬이 될 수 있기를 기원하며 반상에서의 명승부를 기대하겠다”는 격려사를 남겼다.

8일부터 10일까지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내 국회 사랑재에서 열리는 ‘제1회 한ㆍ중ㆍ일 의원 친선 바둑교류’는 개인전과 단체전, 자유대국으로 진행된다.

그동안 한․일간 의원 친선 바둑대회 8회, 한․중 의원 친선 바둑대회 3회 등 모두 11차례 의원 친선 바둑대회가 있었지만 한ㆍ중ㆍ일 3국이 한자리에서 수담(手談)을 나누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에서는 주샤오단(朱小丹) 단장(정협 상무위원 겸 홍콩ㆍ마카오ㆍ대만 화교위원회 주임)과 두잉(杜鹰) 정협 주임과 중국 개혁개방의 경제 중심인 중신(中信․CITIC)그룹 창전밍(常振明) 회장(전국 정협위원)이 참석했고 일본에서는 간 나오토(菅 直人) 전 총리, 오자와 이치로(小澤一郞) 자유당 공동대표, 일본 헌법위원장 및 기우회 회장을 겸임하고 있는 야나기모토 다쿠지(柳本卓治) 7선 의원이 참석했다.

국회 기우회는 원유철 의원(회장ㆍ자유한국당)과 오제세 의원(수석 부회장ㆍ더불어민주당), 이종구 의원(부회장ㆍ자유한국당), 김성식 의원(부회장ㆍ바른미래당), 김기선 의원(사무총장ㆍ자유한국당), 김민기 의원(감사ㆍ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간사ㆍ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간사ㆍ더불어민주당) 및 조훈현 의원(고문ㆍ자유한국당)까지 총 28명의 여ㆍ야 의원들로 구성된 국회 내 친목 모임이다.

 
▲격려사 중인 문희재 국회의장

▲ 국회기우회장 원유철 의원이 중국과 일본 선수단에 환영 인사를 전했다

▲ 심판위원장을 맡은 조훈현 의원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