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Home > 바둑소식 > 보도자료
박정환, 국수산맥 세계프로 최강전 우승
  • 조회수 : 2741 등록일 : 2018.07.30

[제5회 전라남도 국수산맥 국제바둑대회]

박정환, 국수산맥 세계프로 최강전 우승
이창호ㆍ루민취안 한ㆍ중 짝꿍도 페어 정상 올라


▲박정환 9단(왼쪽)이 세계프로 최강전 우승으로 올해 들어 네 번째 국제대회 우승에 성공했다

박정환 9단이 국수산맥 세계프로 최강전 우승컵의 주인공이 됐다.

30일 전라남도 신안군 엘도라도리조트 특별대국실에서 벌어진 제5회 전라남도 국수산맥 국제바둑대회 세계프로 최강전 결승에서 박정환 9단이 대만의 왕위안쥔 8단에게 243수 만에 백 5집반승하며 우승 상금 5000만원을 거머쥐었다.

세계프로 최강전 우승으로 박9단은 올해 몽백합배, 하세배, 월드바둑챔피언십에 이어 네 번째 국제대회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이번 우승으로 박정환 9단은 올해 수령한 대국 상금만 10억원을 넘어서게 됐다. 박9단은 올 상반기 상금 수입으로만 9억 4500여만원을 벌었다.

우승 직후 인터뷰에서 박정환 9단은 “초반은 어려웠지만 중반 이후 좌변에서 집이 크게 나면서 승리할 수 있었다”면서 “이번 대회가 시작되기 전에 컨디션이 좋지 않아 큰 기대를 하지 않았는데 우승까지 해 기쁘다”는 소감을 밝혔다.

반면 한국의 김지석 9단을 반집으로 꺾고 생애 첫 세계 무대 결승에 오른 대만 국내 2관왕(천원ㆍ십단) 왕위안쥔 8단은 준우승에 그치며 1500만원의 준우승 상금을 획득했다. 대만 선수가 세계대회 결승에 진출한 것은 저우쥔쉰 9단이 2007년 2월 11회 LG배 4강에서 홍민표 5단(당시)을 꺾고 결승에 진출한 이후 11년 5개월 만이다.

▲이창호 9단ㆍ루민취안 4단이 팀을 이룬 한ㆍ중 페어(오른쪽)가 왕레이 8단ㆍ헤이자자 7단 페어를 꺾고 정상에 올랐다 

‘세계프로 최강전’과 동시에 열린 ‘남녀페어 초청전’에서는 이창호 9단ㆍ루민취안 4단이 팀을 이룬 한ㆍ중 페어가 왕레이 8단ㆍ헤이자자 7단 페어에게 220수 만에 백 불계승하며 우승했다.

3∼4위전에서는 오유진 6단ㆍ다카오 신지 9단의 한ㆍ일 페어가 3위에 올랐다.

신설된 ‘국내프로 토너먼트’ 결승에서는 이지현 7단이 변상일 9단에게 145수 만에 흑 불계승하며 입단 후 첫 우승을 장식했다. 우승상금 2500만원을 차지한 이지현 7단은 승단 규정에 의해 입신(入神ㆍ9단의 별칭)에 등극했다.

총규모 11억원인 제5회 전라남도 국수산맥 국제바둑대회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 전라남도, 전남교육청, 강진군ㆍ영암군ㆍ신안군이 공동 후원하고 한국기원과 전라남도바둑협회가 공동 주관했다. 

▲국수산맥 세계프로 최강전 결승 직후 열린 시상식 장면. 우승자 박정환 9단(왼쪽)과 시상을 맡은 김명원 전라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 


▲페어부문 우승팀 시상식 장면. 왼쪽부터 이창호 9단, 루민취안 4단, 마쓰우라 고이치로(松浦晃一郎) 국제페어바둑협회장  


▲선수와 내빈들이 한데 모여 기념촬영을 가졌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