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Home > 바둑소식 > 보도자료
‘대표팀 맏형’ 김지석, 5년 만에 농심배 우승 탈환 성공
  • 조회수 : 5837 등록일 : 2018.03.01

[제19회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

‘대표팀 맏형’ 김지석, 5년 만에 농심배 우승 탈환 성공
중국 마지막 주자 커제 꺾고 한국에 열두 번째 우승컵 안겨


▲우승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 (왼쪽부터) 박정환·김지석 9단, 신진서 8단, 목진석 국가대표팀 감독

한국 대표팀의 ‘맏형’ 김지석 9단이 5년 만에 농심배 우승컵을 가져오는데 성공했다.

1일 중국 상하이(上海) 그랜드센트럴호텔에서 막을 내린 제19회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 본선3차전 13국에서 김지석 9단이 중국 커제(柯潔) 9단에게 217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두며 한국의 열두 번째 우승을 확정지었다.

와일드카드로 대표팀에 합류한 김지석 9단은 전날 열린 12국에서 5연승을 달리고 있던 중국의 당이페이(黨毅飛) 9단을 꺾은데 이어 ‘중국의 자존심’이자 마지막 주자인 커제 9단마저 물리쳤다. 특히 두 대국 모두 어려웠던 바둑을 강한 집념으로 역전승해 맏형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김지석 9단은 이날 승리로 커제 9단과의 상대전적을 4승 2패로 벌렸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첫 주자로 출전한 신민준 6단이 6연승을 기록해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지만 2~3번째 주자인 김명훈 5단과 신진서 8단이 1승도 거두지도 못하고 탈락하며 위기를 겪었다. 그러나 ‘특급 소방수’ 김지석 9단이 한국의 4번째 주자로 출전해 2연승하며 한국은 랭킹 1위 박정환 9단을 출전시키지 않고도 우승을 차지하게 됐다.

대국 후 열린 시상식에서 김지석 9단은 “농심배에 여러차례 출전했지만 상하이까지 와서 우승을 한적이 없었는데 이번에 내 손으로 우승을 결정짓게 돼 기쁘다”면서 “바둑 내용은 좋지 못했지만 결과가 좋았기 때문에 만족한다”는 우승 소감을 남겼다.

한국기원이 주최ㆍ주관하고 (주)농심이 후원한 농심신라면배의 우승상금은 5억원이며, 본선에서 3연승하면 1000만원의 연승상금(3연승 후 1승 추가 때마다 1000만원 추가 지급)이 지급됐다. 제한시간은 각자 1시간에 초읽기 1분 1회가 주어졌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한국은 농심신라면배에서 12번 우승컵을 들어올렸고, 중국이 6번, 일본이 1번 우승을 차지했다.


 

▲김지석 9단이 중국 마지막 주자 커제 9단을 물리치고 한국의 열두 번째 우승을 확정지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