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Home > 바둑소식 > 보도자료
셰얼하오, 이야마 꺾고 LG배 첫 우승
  • 조회수 : 1324 등록일 : 2018.02.08

[제22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셰얼하오, 이야마 꺾고 LG배 첫 우승
대회 2연패 성공한 중국, 통산 10번째 우승


▲중국의 셰얼하오 5단(왼쪽)이 LG배 우승에 성공하며 입단 후 첫 세계 무대 정상에 올랐다


중국의 셰얼하오(謝爾豪ㆍ19) 5단이 LG배 정상에 올랐다.

8일 일본 도쿄(東京) 일본기원에서 벌어진 제22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결승3번기 최종국에서 중국의 셰얼하오 5단이 일본의 이야마 유타(井山裕太ㆍ28) 9단에게 226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두며 종합전적 2-1로 우승했다.

셰얼하오 5단은 5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결승1국에서 180수 만에 백 불계승했고, 7일 속행된 2국에서 309수 만에 흑 반집패했지만 최종국 승리로 입단 후 첫 세계 타이틀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결승 최종국에서 셰얼하오 5단은 백90으로 우변 흑진에 침투해 깔끔하게 백돌을 살리며 우세를 잡았고, 이후 이야마 9단의 흔들기를 잘 방어한 끝에 세계 챔피언의 영예를 안았다.

반면 2005년 4월 9회 LG배에서 우승한 장쉬(張栩) 9단 이후 12년 10개월(4678일) 만에 메이저 타이틀 사냥에 도전했던 일본의 도전은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특히 일본은 자국 7대 기전 타이틀 보유자인 이야마 9단이 중국의 커제(柯潔) 9단을 꺾고 결승에 오르자 자국에 결승전을 유치하는 등 세계대회 우승에 총력을 기울였지만 셰얼하오 5단의 벽에 막히고 말았다.

셰얼하오 5단의 우승으로 중국은 통산 열 번째 LG배 우승컵의 주인공이 됐다. 이어 주최국 한국이 9회, 일본이 2회, 대만이 1회씩 우승컵을 차지했다.

한편 셰얼하오 5단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중국기원 승단 규정에 따라 9단에 올랐다.

조선일보사가 주최하고 (주)LG가 후원하는 총규모 13억원의 제22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의 우승상금은 3억원, 준우승상금은 1억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3시간에 40초 5회의 초읽기가 각각 주어졌다.


▲ 결승 직후 열린 시상식 장면. 왼쪽부터 유창혁 한국기원 사무총장, 홍준호 조선일보 대표이사, 이야마 유타 9단, 셰얼하오 5단, 단 히로아키 일본기원 이사장, 위빈 중국 선수단 단장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