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김혜민, 대주배 첫 우승컵 들어올려!

등록일
2022-05-13
조회수
435
▲우승자 김혜민 9단(왼쪽)과 준우승자 이민진 8단

김혜민 9단이 대주배 아홉 번째 챔피언에 올랐다.


13일 경기도 판교 K바둑스튜디오에서 열린 제9기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결승에서 김혜민 9단이 이민진 8단에게 231수 만에 백 20집반승을 거두며 대주배 첫 우승을 기록했다.


대주배 사상 처음으로 여자기사간 결승 대결로 펼쳐진 이날 대국에서 흑을 잡은 이민진 8단의 공격적인 끊음(33)으로 일찍이 전투 바둑으로 흘러갔다팽팽했던 형세는 흑의 실수(69)로 백에게 기울기 시작했다이후 김혜민 9단이 두터운 반면 운영으로 차이를 벌리며 승리를 결정지었다.


김혜민 9단은 16강에서 전기 대회 우승자 서봉수 9단을, 8강에서 김미리 4단을 돌려세우고 4강에 진출했다. 4강에서 우승후보 최규병 9단을 제압하고 결승에 진출해 최종국에서 이민진 8단을 꺾고 정상에 올랐다.


우승 직후 김혜민 9단은 오늘 바둑은 초반에 나쁘다고 생각했는데 중반부터 잘 풀렸던 것 같다우승까지는 생각 못했는데 첫판부터 운이 많이 따라줬다며 출산을 2주 앞두고 있지만 컨디션은 괜찮았다오히려 상대들이 부담스러워 하지 않았나 싶다복덩이가 선물을 안겨줬다는 우승 소감을 전했다.


9기 대주배 우승컵을 거머쥔 김혜민 9단은 2013년 18기 여자국수전 우승 이후 9년 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한편 이민진 8단의 입단 후 첫 우승 도전은 무위로 돌아갔다.


결승전 직후 열린 시상식에서는 김대욱 TM마린 대표가 김혜민 9단에게 1500만원의 우승상금과 트로피를이민진 8단에게 500만원의 준우승상금과 트로피를 각각 수여했다.


시상식에 이어 대주배 우승자 김혜민 9단과 후원사 김대욱 TM마린 대표의 특별기가 진행됐다.


9기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예선전에는 만 50세 이상 남자기사와 만 30세 이상 여자기사 78명이 출전해 본선 티켓 12장을 놓고 경합을 벌였다이후 전기 시드 서봉수ㆍ유창혁 9단과 후원사 시드 최규병ㆍ김영환 9단이 합류해 본선 16강 토너먼트를 벌여 우승자를 가렸다.


한국기원이 주최ㆍ주관하고 TM마린이 후원한 제9기 대주배 시니어 최강자전의 예선 제한시간은 각자 1시간에 초읽기 1분 1본선 16강부터는 제한시간 15분에 초읽기 40초 3회가 주어졌다.


▲준우승을 기록한 이민진 8단.


▲여자국수전 우승 후 9년 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린 김혜민 9단.


▲우승 직후 열린 시상식, 왼쪽부터 김대욱 TM마린 대표, 우승자 김혜민 9단, 준우승자 이민진 8단, 양상국 9단

주소 : 서울시 성동구 마장로 210 전화 : 02-3407-3800 팩스 : 02-3407-3875 이메일 : webmaster@baduk.or.kr 사업자등록번호 : 206-82-03412 출판 : 1967년 7월 7일 등록(라-906호)
(재)한국기원 대표자: 임채정
ⓒ 2010 ~ 2019 KOREA BADUK ASSOCI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