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삼성화재배, 이창호 등 9명 국내선발전 통과

등록일
2021-08-25
조회수
1024
▲국내선발전 최종일 전경. 안성준 9단(왼쪽)이 박영훈 9단에게 반집승하며 본선에 합류했다

삼성화재배 국내선발전 최종일 경기에서 이창호 9단 등 9명이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25일 한국기원 2층 대회장에서 열린 2021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국내선발전 시니어조 결승에서 이창호 9단이 유창혁 9단에게 192수 만에 백 불계승하며 2년 연속 삼성화재배 본선 무대 진출을 확정지었다.

97∼99년 삼성화재배 3연패를 달성한 이창호 9단은 이날 승리로 20번째 본선 진출을 확정지으면서 이 대회 본선 최다 진출 기록을 경신했다.

 ▲ 이창호 9단이 유창혁 9단에게 승리하며 2년 연속 시니어조 최종 승자가 됐다


한편 여자조에서는 조승아 4단이 여자랭킹 1위 최정 9단에게 305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두는 이변을 연출했다. 최정 9단에게 7연패 중이던 조승아 4단은 7전8기 끝에 첫 승리를 세계대회 본선 진출로 장식했다.

7장의 본선 티켓이 걸린 일반조에서는 이동훈ㆍ안성준ㆍ윤찬희 9단, 이창석ㆍ김승재 8단, 한승주 7단, 설현준 6단이 지옥의 레이스를 통과했다. 일반조에 12명이 출전한 아마추어 선수들은 전원 중도 탈락의 고배를 마시며 프로 무대의 높은 벽을 실감했다.

본선 무대에 오른 9명 중 윤찬희 9단, 이창석 8단, 한승주 7단, 설현준 6단, 조승아 4단 등 5명은 삼성화재배 본선 무대에 첫 명함을 내밀었다. 

  ▲ 조승아 4단이 최정 9단에게 재역전승하며 입단 후 첫 메이저 세계대회 본선에 올랐다 


19일부터 열린 국내선발전에는 일반조 155명, 여자조 35명, 시니어조 24명 등 모두 214명이 출전했다.

국내선발전을 통과한 9명은 시드를 받아 본선에 직행한 신진서ㆍ박정환ㆍ신민준ㆍ변상일ㆍ김지석 9단과 함께 한국을 대표해 10월 20일 온라인으로 개막하는 본선32강 무대에 오른다.

2014년 김지석 9단 우승 이후 6년 연속 중국에 우승컵을 빼앗긴 한국은 7년 만에 우승컵 탈환에 나선다.

전기 대회 결승에서는 중국의 커제 9단이 신진서 9단에게 2-0으로 승리하며 개인 통산 네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통산 우승 횟수는 한국이 12회로 최다 우승 횟수를 기록하고 있고 중국이 11회, 일본이 2회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삼성화재해상보험(주)이 후원하고 중앙일보가 주최하는 2021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의 우승상금은 3억 원, 준우승상금은 1억 원이다.  

주소 : 서울시 성동구 마장로 210 전화 : 02-3407-3800 팩스 : 02-3407-3875 이메일 : webmaster@baduk.or.kr 사업자등록번호 : 206-82-03412 출판 : 1967년 7월 7일 등록(라-906호)
(재)한국기원 대표자: 임채정
ⓒ 2010 ~ 2019 KOREA BADUK ASSOCI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