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5연승’ 신진서, 남해 슈퍼매치 전승 가도

등록일
2020-11-16
조회수
801
▲1차전에 이어 2차전에서 전승을 거둔 신진서 9단 [사이버오로 제공]
신진서 9단이 남해 슈퍼매치 대결에서 단 1승도 허용하지 않고 전승을 이어갔다.

16일 경남 남해군에 위치한 노도 문학의 섬에서 열린 아름다운 보물섬 남해 신진서 vs 박정환 바둑 슈퍼매치 5국에서 신진서 9단이 박정환 9단에게 185수 만에 흑 불계승하며 1차전에 이어 2차전에서도 전승을 거뒀다.

신진서 9단은 박정환 9단을 상대로 올해 6월 열린 쏘팔 코사놀 최고기사 결정전 결승1국부터 10연승을 기록하면서 지난해까지 4승 15패로 크게 뒤져있던 상대전적을 16승 16패 동률로 만들었다.

이날 대국은 초반 우변에서 박정환 9단이 젖힌 수에 신진서 9단이 역습을 가하면서 흑이 조금 편한 모습이 됐다. 중반 신진서 9단의 느슨한 수로 다시 팽팽한 형세가 됐지만, 종반 신진서 9단의 응수타진에 초읽기에 몰린 박정환 9단이 패착을 범하면서 승부가 결정됐다.

대회 5연승을 달리고 있는 신진서 9단은 “1차전부터 좋지 않았던 바둑을 이기면서 잘 풀린 덕분에 마음이 편해져서 2차전에서도 이길 수 있었다”면서 “1차전과 2차전 중간에 다른 대회도 많았는데 약간 아쉬운 성적이 나왔다고 생각한다. 이번 대회를 통해 많이 성장해서 다른 대회에서도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남은 3차전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는 소감을 남겼다.

박정환 9단은 “오늘은 계속 만만치 않았는데 마지막에 나쁘다고 보고 비관하면서 승부를 걸어갔던 것이 무리였다”며 “이번 대회는 1차전부터 대국 내용이 만족스럽지 못해 나조차 납득하지 못할 실수들이 나오면서 자신감이 떨어졌다. 오늘 대국도 승부를 서두른 것이 아닌가 생각되는데 정진해서 3차전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아름다운 보물섬 남해 신진서 vs 박정환 바둑 슈퍼매치는 지난 10월 19일 이순신 순국공원 관음루에서 1국을 시작으로 21일 독일마을에서 2국, 22일 상주은모래비치 송림에서 3국으로 1차전을 치렀다. 이어 11월 14일 남해각에서 4국이 펼쳐졌으며 16일 노도 문학의 섬의 5국으로 1ㆍ2차전을 모두 마쳤다. 신진서 9단이 5-0으로 앞선 가운데 내달 1일 설리 스카이워크에서 6국, 2일 남해유배문학관에서 7국을 끝으로 모든 일정이 마무리된다.

아름다운 보물섬 남해의 자연경관을 배경으로 명국을 바둑팬에게 선물하는 ‘아름다운 보물섬 남해 신진서 vs 박정환 바둑 슈퍼매치’는 남해군이 후원하고 한국기원이 주최․주관하며 총 규모는 2억 9천만원이다. 각 대국은 승자에게 1500만원의 대국료가 지급되고, 패자에게 500만원의 대국료가 지급된다. 제한시간은 각자 90분이며 1분 초읽기 5회가 주어진다.


▲남해에서 다섯 번째 마주앉은 박정환 9단(왼쪽)과 신진서 9단
[남해군 제공]



▲ 대국에 앞서 기념촬영에 임한 신진서 9단(왼쪽), 박정환 9단
[사이버오로 제공]

 
주소 : 서울시 성동구 마장로 210 전화 : 02-3407-3800 팩스 : 02-3407-3875 이메일 : webmaster@baduk.or.kr 사업자등록번호 : 206-82-03412 출판 : 1967년 7월 7일 등록(라-906호)
(재)한국기원 대표자: 임채정
ⓒ 2010 ~ 2019 KOREA BADUK ASSOCI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