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디펜딩챔피언’ 부안 곰소소금, 챔피언결정전 진출!

등록일
2020-09-07
조회수
391
▲승자 인터뷰 중인 오유진 7단과 이유진 2단, 인터뷰를 바라보는 허서현 초단

‘디펜딩챔피언’ 부안 곰소소금이 여수 거북선을 밀어내고 2년 연속 챔피언결정전 무대에 올랐다.


6일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2020 한국여자바둑리그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부안 곰소소금(김효정 감독)이 여수 거북선(이현욱 감독)에 2-0 승리했다.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가장 먼저 승전보를 전한 선수는 2국 속기전에 출전한 부안 곰소소금 주장 오유진 7단이었다. 상대전적에서는 여수 거북선 이영주 3단이 3승 1패로 앞섰지만 타이틀전, 세계대회 경험이 많은 오유진 7단이 여유있게 플레이오프 3차전의 첫 승리를 신고했다.


장고대국으로 펼쳐진 1국은 부안 곰소소금 이유진 2단과 여수 거북선 송혜령 3단의 맞대결로 펼쳐졌다. 초반부터 서로 한 걸음도 물러서지 않는 세력대결을 펼쳤다. 승부처가 된 중앙 접전에서 두 선수 모두 마지막 초읽기에 쫓기면서 송혜령 3단이 제대로 수를 읽지 못하면서 실수로 패가 발생했고 자체 팻감이 많은 이유진 2단이 패를 해소하면서 승리를 굳혔다.


부안 곰소소금은 4일 열린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2-1로 승리를 거뒀지만 5일 2차전에서는 1-2로 여수 거북선에 동점을 허용했다. 최종전이 된 3차전에서 2-0 승리를 가져간 부안 곰소금은 3국 진행 없이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확정했다.


정규리그 4위로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부안 곰소소금은 앞서 8월 26~27일 열린 3위 포항 포스코켐텍과의 준플레이오프 1ㆍ2차전에서 모두 2-0으로 승리하며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정규리그 1위로 챔피언결정전에 직행한 보령 머드와 부안 곰소소금의 대결로 10ㆍ12ㆍ13일의 3차전으로 우승컵의 주인공을 가린다. 챔피언결정전의 모든 대국은 오후 4시부터 바둑TV를 통해 생중계 된다.


2020 여자바둑리그는 8개 팀이 더블리그(14라운드) 총 56경기, 168국으로 3판 다승제(장고 1국, 속기 2국)로 겨루며 두 차례의 통합라운드를 실시했다. 최종라운드에서 정규리그 모든 순위가 결정된 이번 시즌에서는 보령 머드가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여수 거북선이 2위, 포항 포스코켐텍이 3위, 부안 곰소소금이 4위를 차지했다.


2020 한국여자바둑리그의 상금은 우승팀에게 5500만원이, 준우승 3500만원, 3위 2,500만원, 4위 1,500만원이 주어진다.

주소 : 서울시 성동구 마장로 210 전화 : 02-3407-3800 팩스 : 02-3407-3875 이메일 : webmaster@baduk.or.kr 사업자등록번호 : 206-82-03412 출판 : 1967년 7월 7일 등록(라-906호)
(재)한국기원 대표자: 임채정
ⓒ 2010 ~ 2019 KOREA BADUK ASSOCI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