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물두 번째 농심신라면배, 21일부터 국내선발전 돌입

등록일
2020-09-07
조회수
586
▲[자료사진] 제21회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 국내선발전 전경

농심신라면배 스물한 번째 대회의 아쉬움을 달래 줄 국가대표는 누가될까.


제22회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 국내선발전이 21일부터 8일간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에서 열린다.


매년 7월 열렸던 농심신라면배 국내선발전은 2월 종료 예정이었던 21회 대회 3차전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여러 차례 연기된 끝에 지난 8월 22일 종료되면서 이번 대회는 9월에 선발전을 치르게 됐다.


이번 국내선발전에서는 22회 대회에 한국대표로 출전할 5명의 국가대표 중 3명의 선수를 선발한다. 선발전 통과자 3명은 랭킹시드 1명, 후원사시드 1명과 함께 본선무대에 오르게 된다. 랭킹시드는 9월 랭킹 기준으로 신진서 9단에게 돌아갔으며 후원사시드는 국내선발전이 종료 된 후 결정된다.


제22회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 본선은 10월 13일부터 16일까지 열리는 1차전을 시작으로 11월 20일부터 24일까지 2차전을, 내년 2월 22일부터 26일까지 3차전을 통해 우승국가를 결정하게 된다.


본선은 코로나19의 상황 등을 고려해 지난 대회 3차전과 마찬가지로 온라인 대국으로 강행해 예년과 같이 내년 2월 종료를 목표로 진행된다. 대국 장소는 각국에 마련된 대국장으로 한국은 서울 바둑TV 스튜디오에서, 중국은 베이징에 위치한 천원TV 스튜디오, 일본은 도쿄 바둑장기채널 스튜디오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코로나19의 진행상황에 따라 대면대국으로 전환될 가능성 또한 열어두고 있다.


지난 대회에선 한국 마지막 주자 박정환 9단이 일본 이야마 유타 9단, 중국 판팅위·미위팅·셰얼하오 9단을 연파하고 우승의 청신호를 밝혔지만 최종국에서 중국 커제 9단에게 통한의 반집패를 당하며 우승컵을 2년 연속 중국에 내줬다.


그동안 농심신라면배에서 한국은 12번 우승해 최다 우승을 차지했고 중국이 8번, 일본이 1번 우승했다.


한국기원이 주최ㆍ주관하고 (주)농심이 후원하는 농심신라면배의 우승상금은 5억원이며, 본선에서 3연승하면 1000만원의 연승상금(3연승 후 1승 추가 때마다 1000만원 추가 지급)이 지급된다. 제한시간은 각자 1시간에 초읽기 1분 1회로 펼쳐진다. 

주소 : 서울시 성동구 마장로 210 전화 : 02-3407-3800 팩스 : 02-3407-3875 이메일 : webmaster@baduk.or.kr 사업자등록번호 : 206-82-03412 출판 : 1967년 7월 7일 등록(라-906호)
(재)한국기원 대표자: 임채정
ⓒ 2010 ~ 2019 KOREA BADUK ASSOCI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