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6관왕’ 신진서, 8개월 연속 부동의 1위

등록일
2020-08-05
조회수
735
▲8개월 연속 1위를 질주 중인 신진서 9단

8월 랭킹에서 1위에 오른 신진서 9단이 8개월 연속 정상의 자리를 지켰다.


신진서 9단은 7월 한 달 동안 4전 전승으로 랭킹점수 28점을 얻어 10185점으로 2위 박정환 9단과의 격차를 246점으로 벌렸다. 이 기간에 신진서 9단은 3기 용성전에서 우승 트로피를 추가해 6관왕에 올랐으며 13회 춘란배 세계바둑선수권 8강에 진출했다. 지난 6월 10일부터 10연승으로 연승행진 중인 신진서 9단은 올해 승률 90.7%로 이창호 9단이 가지고 있는 역대 연간 최고 승률(88년, 88.24%) 기록 경신에 도전하고 있다.


한편 용성전에서 신진서 9단에게 우승컵 내준 박정환 9단은 1승 3패로 랭킹점수 33점 하락한 9939점으로 2위에 머물렀다.


신민준 9단과 변상일 9단이 지난달과 마찬가지로 3위와 4위 자리를 지킨 가운데 이동훈ㆍ강동윤 9단이 각각 한 계단 오른 5위와 6위를 차지했다. 김지석 9단이 두 계단 하락한 7위에, 이지현 9단, 안성준 8단, 박영훈 9단이 순위변동 없이 8~10위에 랭크됐다.


100위권 내에서는 2020 합천 역대 영재vs여자 정상 연승대항전에서 최정 9단을 꺾고 영재팀에 우승을 안긴 박종훈 4단의 변화가 눈에 띈다. 7월 한 달 동안 8승 1패의 성적으로 랭킹점수 87점을 가져간 박종훈 4단은 스무 계단 점프한 71위에 올라 가장 많은 점수를 얻은 동시에 가장 큰 폭으로 랭킹을 끌어올렸다.


지난 4월 25회 GS칼텍스배에서 이동훈 9단을 꺾고 8강에 올라 화제를 모았던 백현우 초단은 랭킹 기준판수을 충족시켜 28위로 랭킹에 첫 진입했다. 지난해 1월 입단한 강지훈 초단 역시 기준판수를 모두 채워 84위에 이름을 올렸다.


여자기사 중에서는 최정 9단이 두 계단 하락한 21위에 올랐으며, 지난달 여자랭킹 3위로 내려앉았던 오유진 7단은 2위 자리를 되찾았다.


2009년 1월부터 레이팅 제도를 이용해 100위까지 공지했던 한국 기사랭킹은 올해 2월부터 개정된 랭킹제도를 도입해 발표했다. 12단계의 가중치를 4단계로 축소하고 신예기사의 공식 랭킹 진입 기준 대국수를 50대국에서 30대국으로 변경했다. 1년 이상 대국 기록이 없는 기사는 랭킹 순위에서 제외하며 이후 복귀 시 마지막 대국 점수를 기준으로 순위를 책정한다. 


 


2020년 8월 프로기사 랭킹 (클릭)

2020년 7월 프로기사 상금랭킹 (클릭)

주소 : 서울시 성동구 마장로 210 전화 : 02-3407-3800 팩스 : 02-3407-3875 이메일 : webmaster@baduk.or.kr 사업자등록번호 : 206-82-03412 출판 : 1967년 7월 7일 등록(라-906호)
(재)한국기원 대표자: 임채정
ⓒ 2010 ~ 2019 KOREA BADUK ASSOCI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