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쏘팔 코사놀, 신진서ㆍ박정환 초대 우승컵 놓고 맞대결

등록일
2020-05-27
조회수
565
▲쏘팔 코사놀 결승전이 신진서 9단(왼쪽)과 박정환 9단의 대결로 결정됐다

‘랭킹 1ㆍ2위’ 신진서 9단과 박정환 9단이 쏘팔 코사놀 초대 우승컵을 놓고 맞대결을 펼친다.


순위 경쟁이 치열했던 쏘팔 코사놀 최고기사 결정전이 26일 판교 K바둑 스튜디오에서 열린 박영훈ㆍ김지석 9단의 대국을 끝으로 리그전을 모두 마쳤다. 결승 진출자가 결정되는 마지막 대국에서는 박영훈 9단이 김지석 9단에게 166수 만에 백 불계승했다.


4승 3패로 리그를 마감한 김지석 9단은 마지막 대국 결과에 따라 최종 2위를 기대해 볼 수 있었지만 이날 박영훈 9단에게 발목을 잡히며 결승 진출이 무산됐다. 김지석 9단은 지난 2월 17일 박정환 9단에게 불계승해 최종전에서 이겼으면 승자승 원칙에 따라 결승 진출이 가능했다.


앞서 25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27국에서 박정환 9단은 신진서 9단에게 169수 만에 흑 불계승하며 최종 5승 2패로 리그를 마쳤다.
한편 전승을 달리고 있던 신진서 9단은 본인의 마지막 대국에서 패하며 전승에는 실패했지만 11일 열린 24국에서 박영훈 9단에게 승리해 일찌감치 1위를 확정지었다.


한국 톱랭커 8명의 열전으로 화제를 모은 쏘팔 코사놀 최고기사 결정전은 지난 1월 27일 ‘양신’ 신진서ㆍ신민준 9단의 맞대결로 대회 시작을 알렸다.


4개월 간의 장정을 통해 28대국을 모두 마친 쏘팔 코사놀 최고기사 결정전의 리그전 순위는 신진서 9단이 6승 1패로 1위를 차지했으며, 5승 2패를 거둔 박정환 9단이 2위에 올랐다. 4승 3패를 기록한 신민준ㆍ김지석 9단은 각각 3위 4위, 3승 4패의 변상일 9단이 5위를 차지했다. 2승 5패의 성적을 올린 이동훈ㆍ강동윤ㆍ박영훈 9단이 6~8위로 리그를 마감했다.


리그 1위와 2위를 차지한 신진서 9단과 박정환 9단은 결승 5번기로 초대 챔피언을 가리게 된다. 상대전적은 16승 6패로 박정환 9단이 앞서 있으며, 결승 1국은 내달 15일 K바둑 스튜디오에서 열린다.


이 대회 우승자는 도전기로 진행될 차기 대회에 챔피언 자격으로 출전하게 되며 리그 성적 2~5위인 준우승자ㆍ신민준ㆍ김지석ㆍ변상일 9단 등 4명에게는 본선 시드가 주어졌다.


인포벨이 후원하고 한국기원이 주최ㆍ주관하며 K바둑이 주관방송을 맡은 쏘팔 코사놀 최고기사 결정전의 우승상금은 7000만원, 준우승상금은 2000만원이며, 상금과 별도로 매 대국 승자에게 200만원, 패자에게 100만원의 대국료가 지급된다. 제한시간은 각자 2시간에 1분 초읽기 3회씩이며 매주 월ㆍ화 오후 1시 K바둑을 통해 생중계된다.

주소 : 서울시 성동구 마장로 210 전화 : 02-3407-3800 팩스 : 02-3407-3875 이메일 : webmaster@baduk.or.kr 사업자등록번호 : 206-82-03412 출판 : 1967년 7월 7일 등록(라-906호)
(재)한국기원 대표자: 임채정
ⓒ 2010 ~ 2019 KOREA BADUK ASSOCI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