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청정도시 삼척, ‘힐링바둑’ 메카 향한 힘찬 발걸음

등록일
2020-05-13
조회수
233
▲ 김양호 삼척시장(왼쪽)과 양재호 한국기원 사무총장이 '바둑 연수원' 및 '힐링센터' 유치 협약을 맺었다.

청정도시 삼척이 ‘힐링바둑’ 메카로 거듭난다. 대한민국 대표 청정도시 삼척시가 한국기원과 ‘바둑연수원’ 및 ‘힐링센터’ 유치 협약을 맺었다.  13일 오후 2시부터 강원도 삼척시청 상황실에서 삼척시와 한국기원의 바둑연수원 및 힐링센터 유치 협약식이 열렸다.

협약식에는 김양호 삼척시장, 김희창 삼척시의원, 이진환 삼척시 자치행정국장, 김영수 삼척시 체육진흥과장 등 삼척시 관계자와 양재호 한국기원 사무총장, 삼척해상케이블카(감독·이용찬 七단) 선수단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2020 여자바둑리그 ‘삼척해상케이블카’ 팀의 창단식도 겸해 진행됐다.

 이번 협약식은 2018년 10월 18일부터 제정·시행된 ‘바둑진흥법’에 따라 바둑 불모지인 동해안에 바둑 연수원 및 힐링센터를 유치하여 바둑 발전 및 활성화를 이루기 위해 마련됐다.

 김양호 삼척시장은 “대한민국 대표 청정도시로 잘 알려진 삼척시에 ‘바둑’과 ‘힐링’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힐링센터를 건립해 프로바둑기사뿐만 아니라 전국 바둑 애호가들이 즐겨 찾는 삼척을 만들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한편 지난 4월 29일 한국기원에서 열린 2020 한국여자바둑리그 선수선발식 결과, 신생팀 삼척해상케이블카는 주장 조혜연 9단을 필두로 ‘포스트 최정’ 김은지, 베테랑 이민진, ‘젊은 피’ 유주현 등 신구의 조화를 이룬 전력을 갖춰 우승후보로 손꼽히고 있다. 창단식을 겸한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삼척해상케이블카 선수단은 오는 21일부터 개막하는 2020 여자바둑리그의 선전을 다짐했다.

삼척시는 2017~2019년 3년 연속으로 시니어바둑리그에 삼척해상케이블카 팀으로 출전하는 등 바둑 사랑을 이어가고 있다.


▲ 2020 여자바둑리그 삼척해상케이블카 팀 창단식을 겸한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내빈들의 단체 기념사진 촬영.


 

언론사뉴스

주소 : 서울시 성동구 마장로 210 전화 : 02-3407-3800 팩스 : 02-3407-3875 이메일 : webmaster@baduk.or.kr 사업자등록번호 : 206-82-03412 출판 : 1967년 7월 7일 등록(라-906호)
(재)한국기원 대표자: 임채정
ⓒ 2010 ~ 2019 KOREA BADUK ASSOCI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