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신진서의 ‘극복팀’ㆍ박정환의 ‘기원팀’, 바둑리그 올스타 우승팀은?

등록일
2020-04-01
조회수
956
▲기원팀 한종진 감독(왼쪽)과 극복팀 백대현 감독

코로나19 극복 기원 KB국민은행 바둑리그 올스타전이 팀 구성을 마치고 개막을 눈앞에 뒀다.


바둑리거 10명이 출전해 연승전 방식으로 열리는 이번 올스타전은 백대현 감독이 극복팀, 한종진 감독이 기원팀의 사령탑을 맡았다.


27일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양 팀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선수선발식에서는 극복팀 백대현 감독이 우선권을 얻어 신진서 9단을 지명했다. 이어 두 감독은 팀 당 2명씩 지명해 백대현 감독이 신진서 9단을 비롯해 변상일ㆍ이동훈ㆍ나현ㆍ최정 9단을 선발했으며, 기원팀 한종진 감독이 박정환ㆍ신민준ㆍ박영훈ㆍ이영구ㆍ윤준상 9단으로 팀을 꾸렸다.


오더는 대국 당일 발표되지만 두 감독은 각각 상대팀 첫 출전 선수로 백대현 감독은 이영구 9단 혹은 윤준상 9단을, 한종진 감독은 최정 9단을 예상했다. 최정 9단은 윤준상 9단과 공식전에서 두 번 만나 모두 승리했고, 이영구 9단에게는 1패를 기록 중이다.


백대현 감독은 “이번 올스타전이 코로나 극복을 기원하는 좋은 취지로 열리는 만큼 승부도 승부지만 팬들에게 재밌는 내용, 짜릿한 승부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 하지만 승리는 우리팀이 했으면 좋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에 맞서는 한종진 감독은 “첫 대국은 최정 9단과 재밌게 승부를 펼칠 수 있는 선수를 내보낼 예정”이라면서 “오랜만에 유명선수들이 대거 출전하니 선수들이 재밌고 편하게 바둑을 둘 수 있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래야 팬들도 재밌게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올스타전은 코로나19로 위축된 바둑계의 분위기 반전을 위해 번외경기로 마련했다.


올스타전은 2007ㆍ2016ㆍ2017년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다. 기존의 올스타전은 단판승부로 펼쳐진 반면 올해 올스타전은 연승전으로 최소 5대국, 최대 9대국을 벌이게 된다.


10일 금요일 첫 대국이 열리며, 이후 11일부터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7시 바둑TV를 통해 생중계된다.


‘코로나19 극복 기원’ KB국민은행 바둑리그 올스타 연승전의 제한시간은 각자 30분에 40초 초읽기 3회가 주어진다. 우승상금은 1000만원이며, 상금과 별도로 매 대국마다 80만원의 대국료가 지급된다.


코로나19 극복 기원 KB국민은행 바둑리그 올스타 연승전 출전선수


 

▲랭킹 1위 신진서 9단은 극복팀에, 2위 박정환 9단은 기원팀에 선발됐다

 

언론사뉴스

주소 : 서울시 성동구 마장로 210 전화 : 02-3407-3800 팩스 : 02-3407-3875 이메일 : webmaster@baduk.or.kr 사업자등록번호 : 206-82-03412 출판 : 1967년 7월 7일 등록(라-906호)
(재)한국기원 대표자: 임채정
ⓒ 2010 ~ 2019 KOREA BADUK ASSOCI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