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바둑여제 최정, 오청원배 우승… 세계여자대회 2관왕 올라

등록일
2019-12-03
조회수
1457
▲최정 9단(왼쪽)이 왕천싱 5단을 연파하고 세계여자바둑 2관왕에 올랐다.
바둑여제 최정 9단이 올해 마지막 세계여자대회인 오청원배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세계여자바둑 2관왕에 올랐다.

최정 9단은 3일 중국 푸저우(福州) 오청원회관에서 열린 제2회 오청원배 세계여자바둑대회 결승3번기 2국에서 왕천싱 5단에게 149수 만에 흑 불계승하며 종합전적 2-0으로 오청원배 첫 우승을 차지했다.

2일 벌어진 1국에서 완승을 거둔 최정 9단은 이날 2국에서도 한 수 위의 기량을 발휘하며 낙승을 거뒀다.

2국은 초반부터 서로의 기세가 충돌한 접전의 양상이었다. 왕천싱 5단은 최정 9단의 상변 돌들을 강하게 압박했고, 최정 9단도 전투를 마다하지 않으며 치열한 접전이 전개됐다. 승부는 상변 전투에서 갈렸다. 왕천싱 5단은 백 4점을 연결해야하는 장면에서 중요한 돌들을 잃는 패착(74수)을 범했다. 이후 왕천싱 5단이 재차 무리수를 뒀고, 최정 9단이 정확하게 이를 응징하며 승리를 확정지었다.

최정 9단은 오청원배 우승컵을 거머쥐며 올해 세계여자바둑 2관왕에 올랐다. 역대 세계대회 우승기록은 이번이 다섯 번째다.

우승 인터뷰에서 최정 9단은 “응원해주신 팬 분들과 동료들 덕분에 우승한 것 같다”면서 “중국원정에 동행한 강명주 단장님을 비롯해 박정상 코치님, 송혜령ㆍ권주리 2단, 그리고 팬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오청원배 결승전과 함께 열린 중일여자신예 특별초청전 3번기 2국에서는 우이밍(13ㆍ중국) 2단이 나카무라 스미레(10ㆍ일본) 초단에게 286수 만에 백 2집반승하며 종합전적 2-0으로 승리했다. 특별초청전 승자인 우이밍 2단에게는 2020년 제3회 오청원배 본선 시드가 주어진다.

중국 위기(圍棋)협회와 푸저우 체육국, 푸저우 위기협회가 공동으로 주최하며 푸저우 인민정부가 주관한 2회 오청원배 세계여자바둑대회의 우승상금은 50만 위안(약 8500만원), 준우승상금은 20만 위안(약 3400만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2시간에 1분 초읽기 5회씩이다.

언론사뉴스

주소 : 서울시 성동구 마장로 210 전화 : 02-3407-3800 팩스 : 02-3407-3875 이메일 : webmaster@baduk.or.kr 사업자등록번호 : 206-82-03412 출판 : 1967년 7월 7일 등록(라-906호)
(재)한국기원 대표자: 임채정
ⓒ 2010 ~ 2019 KOREA BADUK ASSOCI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