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부안 곰소소금, 창단 첫 여자바둑리그 통합챔피언 등극

등록일
2019-09-07
조회수
327
▲2019 한국여자바둑리그 통합챔피언에 등극한 부안 곰소소금(왼쪽부터) 김효정 감독, 허서현 초단, 오유진 6단, 이유진 2단, 안형준 코치

부안 곰소소금이 팀 창단 5년 만에 첫 여자바둑리그 통합챔피언에 등극했다.

7일 오전 10시부터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2019 여자바둑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에서 부안 곰소소금이 ‘유진 듀오’ 오유진 6단과 이유진 2단의 승리로 서귀포 칠십리를 2-1로 제압했다.

지난 3일 벌어진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2-0으로 승리한 부안 곰소소금은 종합전적 2-0으로 첫 여자바둑리그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가장 먼저 끝난 2국(속기)에서 여자랭킹 2위 오유진 6단(부안 곰소소금 1주전)은 정규리그 공동다승왕 조승아 2단(서귀포 칠십리 2주전)을 166수 만에 백 불계승으로 꺾고 선취점을 올렸다. 오유진 6단은 초반에 벌어진 하변전투에서 형세를 장악했고, 이후 단 한 번도 역전을 허용하지 않으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오유진 6단(왼쪽)이 조승아 2단을 제압하고 선취점을 올렸다.

오정아 4단과 허서현 초단의 1국(장고)에서는 오정아 4단이 안정적인 대국운영으로 완승을 거두며 1-1 동점을 만들었다.


▲허서현 초단을 꺾고 동점을 만든 오정아 4단(왼쪽)

2차전 승부의 행방은 부안 곰소소금 3주전 이유진 2단과 서귀포 칠십리 후보 김수진 5단이 대결한 3국(속기)으로 넘어갔다.

오후 1시 35분에 속개된 3국에서 이유진 2단은 초반부터 파상공세를 퍼부으며 앞서갔고, 중반 좌상귀에서 결정적인 우세를 잡으며 팀 우승을 확정지었다.


▲이유진 2단(오른쪽)이 김수진 5단에게 승리하며 팀 우승을 결정지었다.

부안 곰소소금 김효정 감독은 우승 후 인터뷰에서 “우승이 믿어지지 않고 눈물 날 듯이 기쁘다”면서 “먼저 부안 군수님께 감사드리고 지난 5년 동안 물심양면으로 도와주신 관계자 분들께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여자바둑을 많이 사랑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챔피언결정전에서 2승을 거둬 팀 우승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오유진 6단은 “감독님을 비롯해 선수단 전원이 단합이 잘되고 호흡도 잘 맞아 우승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우승소감을 전했다.

2015년 팀 창단 후 첫 포스트시즌 진출과 동시에 정규리그를 우승하며 챔피언결정전에 직행한 부안 곰소소금은 기세를 이어가며 통합챔피언에 오르는 감격을 맛봤다. 반면 부안 곰소소금과 마찬가지로 첫 포스트시즌 진출과 동시에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한 서귀포 칠십리는 부안 곰소소금에 막히며 준우승에 머물렀다.

한국기원이 주최ㆍ주관한 2019 한국여자바둑리그의 우승상금은 5000만원, 준우승상금은 3000만원, 3위 2000만원, 4위 1000만원이다.

주소 : 서울시 성동구 마장로 210 전화 : 02-3407-3800 팩스 : 02-3407-3875 이메일 : webmaster@baduk.or.kr 사업자등록번호 : 206-82-03412 출판 : 1967년 7월 7일 등록(라-906호)
(재)한국기원 대표자: 임채정
ⓒ 2010 ~ 2019 KOREA BADUK ASSOCI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