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최정, 홀로 오청원배 4강 진출

등록일
2019-04-29
조회수
1996
▲4강 추첨 후 4강 진출자들이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한국 여자랭킹 1위 최정 9단이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며 오청원배 4강에 올랐다.

29일 중국 푸저우(福州)에서 열린 제2회 오청원배 세계여자바둑대회 8강에서 최정 9단이 중국의 가오싱(高星) 4단에게 247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두며 4강에 진출했다.

최정 9단은 초반부터 우세를 잡고 중반까지 앞서갔으나 큰 실수(157수)를 범하며 역전 당했다. 최정 9단이 불리한 상황에서 가오싱 4단은 결정적인 실착(182수)을 범하며 최정 9단이 재역전했고 이후 끝내기에서 앞서며 승리를 확정지었다.

지난 대회 준우승 시드로 16강에 직행한 최정 9단은 28일 열린 16강에서 대만의 양쯔쉔(楊子萱) 2단을 꺾고 8강에 올랐다.



▲가오싱 4단을 꺾고 홀로 4강에 진출한 최정 9단(오른쪽)


16강에서 중국 여자랭킹 1위 위즈잉(於之瑩) 6단을 꺾고 최정 9단과 함께 8강에 진출했던 오유진 6단은 중국 여자랭킹 2위 왕천싱(王晨星) 5단에게 134수 만에 흑 불계패하며 중도 탈락했다.

‘디펜딩챔피언’ 김채영 5단은 16강에서 중국의 리허(李赫) 5단에게 159수 만에 백 불계패하며 2연패 도전이 좌절됐다. 함께 출전한 김혜민 8단, 오정아 4단, 조승아 2단도 16강에서 각각 중국의 루이나이웨이 9단, 가오싱 4단, 왕천싱 5단에게 패해 탈락했다.


 
▲8강 대회장 전경


8강전 직후 진행된 4강 대진 추첨에서 최정 9단과 리허 5단, 루이나이웨이 9단과 왕천싱 5단의 대결이 결정됐다. 최정 9단은 리허 5단에게 상대전적에서 4승 5패로 한 발 뒤져있다.

준결승과 결승 3번기는 11월 하순 개최 예정이다.

한편 26일부터 29일까지 세계 인공지능 바둑대회가 오청원배와 같이 열려 중국의 골락시(Golaxy)가 한국의 ‘바둑이’를 결승에서 3-0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30일에는 골락시와 오청원배 4강 진출자 전원이 각각 특별대국을 벌인다.

중국 위기(圍棋)협회와 푸저우 체육국, 푸저우 위기협회가 공동으로 주최하며 푸저우 인민정부가 주관하는 2회 오청원배 세계여자바둑대회의 우승상금은 50만 위안(약 8500만원), 준우승상금은 20만 위안(약 3400만원)이며 제한시간은 각자 2시간에 1분 초읽기 5회씩이다.

지난 대회 결승에서는 김채영 5단이 최정 9단에게 2-0으로 승리하며 세계대회 첫 우승을 하며 초대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언론사뉴스

주소 : 서울시 성동구 마장로 210 전화 : 02-3407-3800 팩스 : 02-3407-3875 이메일 : webmaster@baduk.or.kr 사업자등록번호 : 206-82-03412 출판 : 1967년 7월 7일 등록(라-906호)
(재)한국기원 대표자: 조상호
ⓒ 2010 ~ 2018 KOREA BADUK ASSOCIATION. All rights reserved.